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포츠산업 돈 된다'…전주시, 탄소소재 양궁·태권도용품 개발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국내 처음으로 탄소소재로 드론축구공을 개발한 전주시가 탄소소재를 활용한 첨단 스포츠용품 개발을 본격화한다.

시는 9월부터 11월까지 약 3개월 동안 총 4천900만원을 들여 '스포츠산업 육성지원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한다.

이번 용역을 통해 탄소소재와 IT 기술을 융복합한 양궁 및 태권도용품, 헬스케어 제품 생산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아울러 전주에 있는 스포츠 관련 업체에 대한 현황 파악과 함께 각종 대회 유치를 통해 이들 업체의 홍보를 극대화 방안도 마련키로 했다.

전주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용품 개발과 함께 주요 지역의 인프라 확충에도 힘을 쏟는다.

덕진공원 주변에 노인들을 위한 웰빙 스포츠 타운을 구축하는 방안과 건지산 편백나무 숲을 힐링 공간으로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아울러 VR·AR(가상증강현실) 등 첨단 ICT(정보통신기술)산업과 스포츠를 융·복합한 새로운 스포츠산업 콘텐츠 개발도 적극 추진한다.

이와 관련, 시는 22일 전주시의회 5층 간담회장에서 스포츠 분야 교수와 기업대표, 체육인, 시의원 등 각계 전문가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시 스포츠산업육성지원 다울마당' 회의를 열고 이런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시 관계자는 "기대수명의 증가로 시민들의 생활스포츠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는 만큼 이에 부응하기 위해 계획을 마련 중"이라면서 "스포츠용품 개발은 물론 나아가 스포츠와 관광, 의료와 연관한 사업을 추진해 일자리도 창출해 내겠다"고 말했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4: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