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킨텍스 임창열 대표이사 연임 확정…임기 3년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국제전시컨벤션센터인 킨텍스는 22일 열린 대표이사 선임을 위한 주주총회에서 현 임창열 대표가 연임됐다고 밝혔다.

킨텍스 임창열 대표이사 연임 확정[킨텍스 제공=연합뉴스]
킨텍스 임창열 대표이사 연임 확정[킨텍스 제공=연합뉴스]

임 대표의 연임은 킨텍스 설립 이래 최초이며 임기는 다음 달 1일부터 오는 2020년 8월 31일까지 3년이다.

이번 임 대표의 연임으로 2014년 취임 당시부터 계획했던 킨텍스 제3전시장 건립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제3전시장(7만㎡)이 건립되면 킨텍스는 약 17만8천㎡의 전시면적과 연간 1천200만명의 방문객을 확보하게 돼 규모 면에서 세계 20위권의 글로벌 전시컨벤션센터로 거듭날 전망이다.

임 대표의 연임은 주주기관들로부터 그동안의 탁월한 경영성과를 평가받은 것으로, 킨텍스를 규모뿐 아니라 질적 경영 측면에서도 한국의 대표 전시장으로 발전시킨 점을 크게 인정받았다.

2005년부터 10년간 100억원의 적자에 머물러 있던 킨텍스는 지난해 처음 흑자로 전환했다.

전시장 가동률도 임 대표 취임 당시 40%대에서 지난해 57.5%로 성장시켰으며 이 기간 매출액도 뷰티 엑스포, 스마트시티 전시회 등 신규 국제행사 발굴로 400억원대에서 600억원대로 크게 향상했다.

또 임 대표의 다양한 노력으로 킨텍스 인근이 고양시 관광특구로 지정됐으며 도시마케팅기구인 컨벤션뷰로 등이 설립되는 등 지방 출자기관 경영평가에서도 매년 최고등급인 S등급을 기록했다.

임창열 대표는 "제3전시장 건립으로 킨텍스와 한국 전시산업을 반석 위에 올려놓는 것이 마지막 사명"이라며 "한국 전시산업이 아시아는 물론 나아가 세계 마이스 산업의 중심으로 우뚝 설 때까지 킨텍스의 구성원 모두가 합심해 다시 한 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 대표는 조달청장, 과학기술처 차관, 해양수산부 차관, 통상산업부 장관, 민선 2기 경기도지사 등을 역임했으며, 1997년 외환위기 당시 재정경제원 장관 겸 부총리를 지냈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4: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