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합이매진] 여행자 유혹하는 인천공항 주변 명소들

영종씨사이드파크에 재현된 영종진 성곽 [사진/임귀주 기자]
영종씨사이드파크에 재현된 영종진 성곽 [사진/임귀주 기자]

(인천=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인천공항이 있는 영종도에는 들러볼 만한 명소가 많다. 아름다운 바다 풍경을 간직한 해변과 항구, 트레킹을 즐길 수 있는 섬, 레일바이크를 타거나 캠핑의 묘미를 맛볼 수 있는 공원, 자동차 체험공간인 드라이빙 센터가 여행자를 유혹한다.

◇ 다채로운 즐거움 있는 해안 공원

영종도 남측은 총연장 18.38㎞의 인천대교가 바다 너머 송도국제도시까지 이어지는 풍광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인천대교 입구에서 동쪽의 구읍뱃터까지 7.8㎞에 걸쳐 길게 뻗어있는 177만㎡ 부지에는 영종씨사이드파크가 들어서 있다.

공원에는 해안선을 따라 산책로와 자전거도로가 있고 염전, 철새탐조대, 캠핑장이 조성돼 있다. 관광객에게 가장 인기가 높은 것은 레일바이크. 해안선을 따라 왕복 5.6㎞를 달리는 동안 인천대교와 월미도, 송도, 바다와 드넓은 갯벌을 감상할 수 있다. 코스 중간에는 폭포와 야외정원, 각종 조형물도 있어 눈을 한층 즐겁게 한다. 레일바이크는 최근 출국 외국인 방문 코스로도 이름을 알리고 있다고 한다.

캠핑장은 총 82면이 마련돼 있다. 최대 8명이 이용할 수 있는 카라반 22대가 들어서 있고 인근에는 농구장, 테니스장, 풋살장 등 체육시설도 있어 가족, 친구와 함께 방문해 하룻밤을 보내기 좋다. 특히 해변을 붉게 물들이는 해넘이가 일품이다.

동쪽 끝에는 영종진공원이 자리한다. 영종도는 조선 중기까지 제비가 많은 섬이라 하여 '자연도'(紫燕島)라 불리다가 조선 숙종 때 '긴 마루'란 뜻의 영종도로 이름이 바뀌었다. 수도 한양으로 진입하는 중요한 길목이어서 진(鎭)을 설치하고 해안방어 부대를 배치했다고 한다. 영종진은 약 200년간 수도를 방어하다 1875년 일본 군함 운요호에 의해 파괴되며 역할을 다했다. 현재 이곳에는 영종진의 성곽과 누각 일부가 재현돼 있다. 중앙광장에는 영종진전몰영령추모비가 서 있다. 누각에 올라 바라보는 해안 풍경이 아름답다.

주말이면 바다를 바라보는 야외무대에서 문화공연이 펼쳐져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레일바이크 출발장이 이곳에 있다. 6~8월(매주 월요일 휴장)에는 어린이를 위한 물놀이장이 문을 연다.

영종씨사이드파크의 경관폭포와 레일바이크 시설
영종씨사이드파크의 경관폭포와 레일바이크 시설

◇ 포뮬러원 드라이버처럼 질주한다

인천공항에서 10분 거리에는 BMW가 2014년 아시아 최초이자 세계 3번째로 문을 연 자동차 복합 문화공간인 'BMW 드라이빙 센터'가 있다. 축구장 33개 규모(24만㎡) 드라이빙 센터에는 다이내믹한 운전을 즐길 수 있는 드라이빙 코스와 브랜드 체험관, 문화 체험관이 들어서 있다.

브랜드 체험관에서는 BMW, 미니, 모토라드의 최신 모델을 직접 보고 차량에 앉아볼 수 있다. 갤러리에는 롤스로이스 최신 모델이 전시돼 있다. 서비스 센터에서는 차량 점검과 정비도 받을 수 있다. 어린이·청소년이 친환경 미래자동차와 자동차의 원리를 경험할 수 있는 주니어 캠퍼스도 운영한다. 문화 체험관에서는 독일 감성의 유러피안 식사를 즐길 수 있다.

곡선, 언덕, 직선 주행로, 오프로드, 젖은 노면 등 다양한 상황에서 드라이빙을 경험할 수 있다. 길이 2.6㎞ 트랙을 포뮬러원(F1) 드라이버처럼 질주하는 체험도 할 수 있다.

BMW 드라이빙 센터
BMW 드라이빙 센터

◇ 무료로 즐기는 흥미로운 과학 세상

자녀와 함께 방문한다면 인천학생과학관이 안성맞춤이다. 기초과학, 자연사, 우주과학, 로봇, 미래과학 등 다양한 주제의 전시물과 체험 거리가 가득하다. 이 모든 것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는 것이 매력적이다.

1층 꿈돌이관은 니모(흰동가리)를 비롯한 물고기와 산호, 수초를 만날 수 있는 수족관, 공룡화석 발굴터, 놀이동산으로 구성돼 있다. 2층 자연사탐구관에서는 지구를 구성하는 광물과 암석을 관찰하고 각종 화석을 살펴볼 수 있다. 공룡 모형도 전시돼 있다. 3층 기초과학관은 물리, 화학, 생명과학, 지구과학 등의 기초 개념과 원리를 직접 체험하면서 배울 수 있는 공간이다. 4층 미래과학관에서는 블랙홀을 경험하고 음악에 맞춰 춤추는 휴머노이드 로봇들의 댄스를 감상할 수 있다.

특히 2층 천체투영실은 가장 흥미로운 공간이다. 뒤로 젖혀지는 의자에 앉아 천장을 바라보면 반구형 돔 스크린에 아름다운 별이 나타나고, 별자리와 관련된 아름다운 이야기가 펼쳐진다.

영종도에는 이 밖에 갯벌 체험을 즐기기 좋은 왕산해수욕장과 낭만적인 을왕리해수욕장이 명소로 꼽힌다. 정상에서 영종도와 바다, 인천공항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백운산(255m)도 빼놓을 수 없는 인기 관광지다.

인천학생과학관이 어린이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인천학생과학관이 어린이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 연합뉴스가 발행하는 월간 '연합이매진' 9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dk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9 08: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