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옛 부산 동래역사 주변서 삼한시대 패총 이어 토기 발견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옛 부산 동래역사 주변에서 삼한시대 패총이 발견된 데 이어 비슷한 시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토기가 여러 점 발견됐다.

부산 동래역사 주변에서 발견된 삼한시대 토기
부산 동래역사 주변에서 발견된 삼한시대 토기[부산시 제공=연합뉴스]

부산시는 동래구 낙민동 옛 동래역사 옆 사회복지종합센터 예정지에 4세기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노형토기 조각과 호편 7점을 발견했다고 22일 밝혔다.

부산시는 사회복지종합센터 예정지에 포함된 옛 동래역사를 옮겨 지으려고 지난 7월 기초조사를 하던 중 패총이 발견되자 바로 옆 터를 추가로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삼한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 토기가 발견된 것이다.

부산시 문화재위원회는 오는 31일 회의를 열어 사회복지센터 전체 터에 발굴조사가 필요한지를 결정할 예정이다.

발굴조사를 해야 한다는 결과가 나오면 문화재청에서 조사를 진행해 유물이 발굴된 터 보존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보존해야 한다는 결론이 나면 부산시는 사회복지종합센터 건립을 위해 새로운 터를 마련해야 해 사업이 어려움에 부닥치게 된다.

부산사회복지종합센터를 짓기 위해 이전될 예정이었던 옛 동래역사는 지난달 기초조사 중 문화재적 가치가 크다는 판단 아래 이전하지 않고 보존하는 것으로 결론 난 바 있다.

handbrothe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3: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