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게실염' 김태형 감독 계속 입원…한용덕 수석코치가 대행

김태형 두산 감독
김태형 두산 감독[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를 이끄는 김태형 감독의 공백이 이어지고 있다.

22일 두산 구단에 따르면 '게실염'으로 입원 중인 김 감독이 이날도 퇴원하지 못하면서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SK 와이번스와의 방문 경기에 나오지 못한다.

두산 관계자는 "상태가 좋아졌지만, 아직 통증이 남아 있어 오늘 퇴원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결국 이날 경기에서도 한용덕 수석코치가 감독 대행을 맡는다.

앞서 김 감독은 19일 수원에서 열린 kt wiz와 경기를 마치고 숙소로 돌아간 뒤 복통을 호소, 병원에 입원했다.

검진 결과 게실염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게실염은 대장벽에 꽈리 모양으로 튀어나온 곳에 노폐물이 들어가 생기는 염증이다.

당초 이날 오전 퇴원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기대만큼 호전되지 않으면서 조금 더 병원 신세를 지게 됐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2: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