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총리가 짜증…억울하다" 류영진 식약처장 답변태도 논란(종합)

野 "업무 파악 제대로 못해, 사퇴하라"…與도 엄호 안해
눈 감고 생각 중
눈 감고 생각 중(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22일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 출석해 눈을 감은 채 생각에 잠겨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22일 전체회의에서는 야당 의원들이 일제히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사퇴를 거듭 요구했다.

특히 여당 의원들도 야당의 이 같은 공세를 방관하거나 심지어 류 식약처장의 업무 파악이 부족해 보인다고 동조하는 모습을 보여 주목을 끌었다.

먼저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은 "어제 이낙연 국무총리는 류 식약처장이 업무 파악을 제대로 못 하면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며 "이 자리에서까지 업무 파악을 못 한 것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어 "겸손하게 잘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든지 대통령과 총리에게 누를 끼치지 않도록 (자진 사퇴의) 결단을 고민하겠다는 칼칼한 얘기를 해야지, 파악도 못 하는 기본적인 얘기를 자꾸 돌려서 하면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고 꼬집었다.

굳은 표정의 식약처장
굳은 표정의 식약처장(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22일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을 듣고 있다.
이날 위원회는 류영진 식약처장 출석 문제로 40여분 지연 후 개최됐다. 2017.8.22
hihong@yna.co.kr

한국당 김태흠 의원도 "무경험, 무자질, 무인격의 예견된 인사 참사"라면서 "책임지고 사퇴할 의향이 없느냐"고 강하게 추궁했다.

김 의원은 "류 식약처장이 임명 당시 국민 건강을 책임질 사람으로 소개됐지만, 자기 입도 책임지지 못 하는 사람으로 전락했다"면서 "코드 인사로 자질 없는 사람을 식약처장에 앉히니까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류 식약처장은 "지난 15일부터 식약처 전 직원이 사태 수습을 위해 충실히 업무 수행을 해왔다. 식약처가 오락가락한다고 하는 것은 언론이 만들어낸 말"이라고 항변했다가 되레 의원들로부터 면박만 당했다.

그는 '국내산 계란에서는 피프로닐이 전혀 검출된 바 없다'는 자신의 지난 10일 기자간담회 발언을 거론, "조그마한 신문 몇 군데만 지면을 장식했다. 제 불찰이지만, 확대 해석된 부분이 있다"고 해명했다.

류 식약처장은 특히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17일 국정현안점검조정 회의에서 자신을 질책한 것을 두고 "총리께서 짜증을 냈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에 국민의당 정인화 의원은 "류 식약처장이 업무 파악이 안 되고 분간을 못해 국민의 엄청난 불신을 받고 있으면서도 답변 태도가 정말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농해수위 위원장 직무대행을 맡은 민주당 이개호 의원도 "식약처장이 총리께서 짜증을 냈다고 했는데, 짜증이 아니라 질책한 것 아니냐"며 "성실하고 정중하게, 신중을 기해서 답변하라"고 경고했다.

류 식약처장은 "죄송하다"면서도 "짜증과 질책은 같은 부분이다. 약간 억울한 부분이 많아서 그렇다"고 굽히지 않았다.

'살충제 계란' 파동 자체와 관련해서도 야당의 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여당 역시 궁지에 몰린 류 식약처장을 적극적으로 엄호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를 질책하며 야당 공세에 힘을 보태거나 사퇴 요구를 방관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은 "유통 단계에서 살충제 계란이 발견된 곳이 몇 군데인가"라는 물음에 류 식약처장이 즉시 대답하지 못하자 "아직도 업무 파악을 못 하고 있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현 장관과 처장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면서 "이번 파동을 예방할 수 있었음에도 하지 않은 경위는 반드시 부처 내에서 원인을 규명해 결과를 보고해달라"고 주문했다.

대략 난감
대략 난감(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왼쪽)이 22일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살충제 계란 관련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던 중 눈을 감은 채 생각에 잠겨 있다. 2017.8.22
hihong@yna.co.kr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류 식약처장이 아닌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을 상대로 주로 질문했다.

김현권 의원은 "2012∼2013년 국립축산과학원 연구원이 월간 '닭고기'와 축산신문에 닭 진드기를 구제하기 위한 약재를 설명하는 글을 실었다"며 "정부가 살충제를 쓰라고 해놓고 지금 (와서) 난리를 피우면 이상하지 않으냐"고 따져 물었다.

김영록 장관은 "농민들이 쓸 수 있는 농약과 쓰지 말아야 할 농약을 구분하기 어려웠을 수 있다. 당국의 교육도 충분하지 않았다"고 인정했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4: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