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 이어 기아차 노조도 부분파업…6년째 파업 이어져(종합)

조합원 2만8천명 3∼6시간 조기 퇴근…"사측 입장 달라진 게 없어"

(광명·광주=연합뉴스) 최해민 강영훈 기자 = 현대자동차 노조에 이어 기아자동차 노조가 22일 부분파업을 단행했다.

기아차 노조는 이날 소하, 화성, 광주, 정비, 판매 등 5개 지회 조합원 2만8천여명이 참여한 부분파업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기아자동차[연합뉴스]
기아자동차[연합뉴스]

이에 따라 소하·화성지회 조합원 가운데 오전 6시 50분부터 오후 3시 40분까지 근무하는 1조가 3시간 일찍 퇴근했다.

오후 3시 40분부터 다음날 오전 0시 40분까지 근무하는 2조도 3시간 일찍 퇴근한다.

또 광주지회는 오전 7시부터 오후 3시 50분까지 1조 근무자들이 5시간 일찍 퇴근했으며, 오후 3시 50분부터 다음날 오전 0시 50분까지 2조 근무자들도 5시간 이른 오후 7시 50분 조기 퇴근할 예정이다.

판매·정비지회는 지역별로 4∼6시간씩 일찍 퇴근해 파업에 동참했다.

이번 파업으로 기아차 노조는 6년 연속 파업을 이어갔다.

노조원들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양재동 본사 앞에서 금속노조 주최로 열리는 '재벌 노무적폐 청산 2017년 그룹사 공동요구 쟁취 현대 기아차 그룹 계열사 노동자 총집결 투쟁대회'에 참석한다.

기아차 노조는 향후 파업 일정을 23일 오후 광주광역시에서 열리는 쟁의대책위원회 회의를 통해 논의할 예정이다.

노조 관계자는 "파업결의 후 이어진 교섭에서도 사측의 입장은 달라진 게 없었다"라며 "쟁의대책위원회 회의를 통해 추가 파업 여부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대화를 통한 교섭으로 풀어나가야 할 문제인데 노조가 파업을 실행해 유감이다"라며 "조속한 생산 정상화로 경영회복에 노사가 합심해 나가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 노조는 올해 임금교섭과 관련, 지난달 17, 18일 이틀간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벌여 파업을 결의했다.

노조는 교섭에서 기본급 15만4천883원(기본급 대비 6.93%·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작년 영업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등을 요구했다. 또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하는 것 등 11개의 별도 사안을 요구했다.

이중 상여금의 통상임금 산입은 임금교섭의 핵심사안이었으나, 노사 간 견해차를 좁히는 데 실패했다.

goa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3: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