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20년까지 모든 삼성 가전제품에 스마트기능 탑재(종합)

베를린 'IFA 2017'서 스마트홈 시대 청사진 제시…연결성 강화
내년 이후 출시 모든 스마트가전에 OCF 규격 적용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가 오는 2020년까지 모든 가전 제품에 사물인터넷(IoT)이 가능하도록 스마트 기능을 탑재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주방과 거실, 세탁실을 왔다 갔다 하지 않아도 집안에 있는 인공지능(AI) 냉장고와 청소기, 세탁기 등을 음성으로 제어하고 원격진단도 받을 수 있게 함으로써 미래형 스마트홈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22일 "사용자 입장에서 가장 이상적인 스마트홈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다음 달 1~6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가전전시회(IFA) 2017'에서 그 시나리오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 스마트홈의 기본 개념은 ▲음성인식과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하는 사용자 경험 혁신 ▲여러 기기를 간편하게 연결·제어하는 플랫폼 구축 ▲클라우드 기반의 외부 생태계 강화와 다양한 부가서비스 등이다.

가령 음성인식을 통해 필요한 요리법을 찾고 식자재를 주문할 수 있도록 한 '패밀리허브' 냉장고에 집안에 있는 여러 가전 제품을 연결해 모두 음성만으로 제어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즉, 음식준비로 더러워진 주방에 로봇청소기를 불러 바로 작동시키고, 동시에 세탁기를 원격 작동하면서 모니터링하는 등 가전기기 작동의 다양한 시나리오가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는 기기의 종류나 운영체제와 관계없이 클라우드 기반으로 연결된 모든 제품을 하나의 통합 애플리케이션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한 '삼성커넥트'를 추가해 스마트홈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인공지능 서비스인 '빅스비'를 활용해 삼성 스마트폰을 음성인식 허브로서 개인비서 역할을 하게 하고, 현재 시행 중인 '인공지능형 원격진단 서비스'도 삼성커넥트 앱과 연계할 예정이다.

지금은 스마트 가전에서 수집된 각종 정보와 분석 결과를 서비스센터에서 받아 원격 진단을 하지만 내년부터는 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품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할 수 있는 가이드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는 이밖에 지난달부터 미국에서 판매가 시작된 '삼성커넥트홈'도 스마트홈 구축에 중요한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커넥트홈'은 와이파이 공유기와 사물인터넷(IoT) 플랫폼인 스마트씽즈 허브 기능을 함께 제공하는 제품으로, 여러 대를 연결해 집안 곳곳에 끊김없는 와이파이를 제공하는 한편 스마트씽즈와 연동 가능한 약 130개 기기를 연결한다.

삼성전자는 IoT 표준화 국제 연합체 OCF로부터 스마트TV, 패밀리허브 냉장고, 에어컨 관련 인증을 받은 데 이어 올해 안에 세탁기, 오븐, 로봇청소기, 공기청정기 등 전 가전 제품으로 인증 확대를 추진하기로 했다.

또 내년부터 출시되는 스마트가전 전 제품에는 OCF 규격을 탑재해 연결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아마존 알렉사와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로봇 청소기 등 가전 제품을 연계하고, 구글홈과는 로봇청소기를 연동해 미국에서 음성 제어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SK텔레콤의 누구(Nugu), KT의 기가지니 서비스를 통해서도 삼성 에어컨, 세탁기, 청소기 등 스마트 가전 제품에 대한 음성 제어가 가능하다.

2020년까지 모든 삼성 가전제품에 스마트기능 탑재(종합)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4: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