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IST, 코오롱생명과학에 노화개선 물질 기술이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강릉분원 노주원 단장팀이 개발한 노화개선 기능성 소재가 코오롱생명과학으로 기술 이전됐다.

KIST는 22일 강릉분원 천연물연구소에서 코오롱생명과학(주)과 '피부노화 개선 및 피부재생 촉진을 위한 기능성 화장품 및 의약외품 후보물질'에 대한 기술실시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기술 이전 및 연구협력을 위한 착수기본료는 3억5천만원이며, 경상기술료는 순 매출액의 2%다.

노주원 단장팀은 피뿌리풀 추출물의 효능을 지난 3월 학계에 보고한 바 있다. 피뿌리풀 추출물이 피부섬유아세포의 콜라겐 생성을 높이고 주름유발효소 생성을 억제한다는 것이다. 또 추출물 속에 들어있는 화합물 8종도 규명했는데, 이들은 모두 비타민K와 같은 '쿠마린' 계열에 속하는 유기화합물이었다.

피뿌리풀은 몽골, 중국, 러시아 등지에서 자라는 식물로, 칭기즈칸 시대에 상처 치유에 썼다고 알려졌다.

관련 연구는 KIST 기관고유사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몽골 과학기술협력센터사업 연구과제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이병권 KIST 원장은 "이번 기술 이전으로 국내는 물론 글로벌 코스메슈티컬(Cosmeceutical·기능성 약용 화장품) 시장에서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몽골 약용식물인 피뿌리풀의 모습. [KIST 제공]
몽골 약용식물인 피뿌리풀의 모습. [KIST 제공]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