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회 고위직, 술자리서 하급자 폭행 물의…사무처 "조사하겠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회 고위 공무원이 술자리에서 하급자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국회 사무처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저녁 여의도의 식당에서 열린 한 상임위 회식 자리에서 A 심의관(2급)이 B 행정실장(3급)에게 술잔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술잔에 맞아 머리를 다친 B 실장은 인근 응급실로 옮겨 치료를 받았다.

A 심의관은 문제의 자리에서 다른 부하 직원의 건배사를 문제 삼아 화를 냈고, B씨가 이를 말리는 과정에서 폭행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사무처는 최근 이 같은 사실을 보고받고 진상 파악에 나섰다.

사무처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후배의 건배사 때문인지, 다른 이유로 시비가 붙어서 그랬는지 확실하지 않다"며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고위직, 술자리서 하급자 폭행 물의…사무처 "조사하겠다" - 1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22: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