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중일 환경장관회의 내일 개막…미세먼지 공동 대응

환경 분야의 최고위급 협력체…25일 공동합의문 채택
미세먼지 저감·지속가능 환경조성 등 협력 긴밀 모색
한중일 환경장관회의 팸플릿
한중일 환경장관회의 팸플릿[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중국발(發) 미세먼지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목표를 이행하기 위해 한중일 3국의 환경 수장들이 한국에 모인다.

환경부는 24∼25일 양일간 수원시 라마다프라자호텔에서 3국 간 환경 현안과 향후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제19차 한중일 환경장관 회의(TEMM19)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TEMM은 지난 1999년 우리나라의 제안으로 시작된 이후 해마다 3국이 교대로 열고 있다. 동북아 지역의 환경문제를 논의하는 환경 분야의 최고위급 협력체다.

이번 회의에는 김은경 환경부 장관, 리간제(李干杰) 중국 환경보호부장, 나카가와 마사하루(中川正春) 일본 환경상을 비롯한 3국 정부 대표들이 참석한다.

이들 3국의 환경 수장은 첫날인 24일 각 국가 간 양자회담을 시작으로 25일 본회의를 연다. 특히 25일에는 미세먼지와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등 환경 전반에 걸쳐3국의 협력계획을 담은 공동합의문을 채택해 발표한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
김은경 환경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미세먼지 저감 대책, 생활안전 강화, 지속 가능한 국토환경 조성, 신(新)기후 체제 이행 체계 구축 등 국내·외 현안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나라의 정책을 소개한다.

또 중국과는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 대응협력 강화 방안과 향후 5년간의 환경협력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일본과는 양국 간 미세먼지(PM2.5) 공동연구 협력을 논의하고, 미국의 파리협정 탈퇴로 중요성이 부각된 기후변화 대응에 대해 입장을 공유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는 새 정부 들어 열리는 첫 회의로, 향후 환경정책 방향을 중국과 일본에 알리고 상호 협력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김 장관은 "이번 회의는 미세먼지 등 환경 현안해결을 위한 의지를 상호 공유하고 향후 공동대응을 위한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회의의 부대 행사로 3국의 산업계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하는 '환경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회의가 23일부터 이틀간 수원 이비스 호텔에서 열린다.

아울러 24일에는 3국 대학생 등 청년 15명이 참석하는 '청년포럼'이, 25일에는 'TEMM 환경상' 시상식이 열린다. 우리나라의 TEMM 환경상 수상자로는 따오기 보호에 이바지한 이성봉 창녕군 우포늪관리사무소 계장이 선정됐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