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르켈, 디젤차 업체에 연일 날 세워…'디젤 악재' 선제 대응

터키계 獨작가 체포 관련해 "터키 정부 인터폴에 구속영장 남용"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4선 연임 가도에 악재로 작용해온 '디젤 스캔들'을 일으킨 자동차 업체들을 상대로 재차 비판을 가했다.

21일(현지시간)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는 전날 밤 독일 방송사 RTL의 프로그램에 출연해 "화가 난다. 자동차 업체들은 할 수 없는 것을 말했다. 뒤에서 배반을 했다"라고 지적했다.

메르켈 총리는 "자동차 업체들은 손해를 무릅쓰고 그들이 할 수 있는 보상을 해야 한다"면서 독일 자동차 업체들이 디젤 엔진에 대한 대중적인 믿음을 다시 심어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우리가 기후 보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디젤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디젤 차가 가솔린 차보다 질소산화물을 더 배출하지만 지구 온난화를 야기하는 이산화탄소를 적게 배출하기 때문이다.

메르켈, 디젤차 업체에 연일 날 세워…'디젤 악재' 선제 대응 - 1

메르켈 총리는 지난 2일 열린 정부와 자동차 업계 관계자 간의 이른바 '디젤 정상회의'에서 디젤차의 유해가스 절감을 위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진행키로 한 점을 유용한 조치로 평가했다.

자동차 업계에 비판적인 여론과 보조를 맞추면서 '디젤 스캔들'을 무마하기 위한 정부와 업계의 조치를 옹호한 셈이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 12일 총선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하면서부터 기회가 있을 때마다 자동차 업체들을 상대로 쓴소리를 본격적으로 쏟아내 왔다.

'디젤 정상회의' 결과에 대한 사회민주당과 녹색당 등 정치권과 시민단체의 비판이 거세지는 등 디젤차 문제가 선거판에서 쟁점화되자 선제적으로 대응한 것으로 풀이된다.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민-기사당 연합의 맞상대인 사회민주당의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총리 등은 '디젤 정상회의' 기간에 휴가를 보낸 메르켈 총리를 비판하는 등 디젤차 문제를 부각시키고 나섰다.

메르켈 총리의 경쟁자인 마르틴 슐츠 사민당 당수도 유럽연합(EU)에서 전기차 비율을 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함께 메르켈 총리는 테러 방비를 강화하기 위한 대책으로 다양한 치안 유지활동의 조합과 함께 새로운 기술의 접목 등을 내세웠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에서 1만 명 정도가 극단주의에 경도된 것으로 추산하면서 이 가운데 600∼700명을 위험인물로 간주했다.

그러면서 16개 주의 경찰력을 통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메르켈 총리는 터키계 독일 작가인 도간 아칸리가 스페인에서 체포됐다가 풀려난 것과 관련, 터키 정부가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의 구속영장을 남용했다고 비판했다.

난민 정책과 관련해선, 국경을 열었던 자신의 정책에 대해 자신감을 보이면서 유럽 국가들이 지중해를 통해 난민이 유입된 이탈리아와 그리스 등을 도와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8: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