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춘천시 지방채 200억 상환…추경 1조1천770억원 편성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가 지방채 조기 상환을 골자로 한 역대 최대 규모의 추경예산안을 21일 편성했다.

춘천시는 총 1조1천770억원 규모의 2회 추경예산안을 편성, 이날 시의회에 제출했다.

춘천시 임시청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시 임시청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추경규모는 1차 추경보다 1천370억원, 지난해 최종예산안 1조215억원을 뛰어넘는 규모다.

단기 추경 증액 규모뿐 아니라 추경 전체로도 춘천시 개청이래 역대 최대다.

주요 증액 세입 재원은 지방세 36억원, 개발사업 투자 회수에 따른 온의지구 매각대금 등 세외수입 589억원, 지방교부세 298억원, 국도비 보조금 176억원 등이다.

추경은 일자리 사업(108억원)을 비롯해 도로 확장 포장 등 주민숙원사업, 도심재정비사업 등의 위주로 편성됐다.

특히 춘천시의 지방채 1천16억원 가운데 200억원을 조기 상환하는 안이 포함됐다.

재원은 여유자금 등을 활용한 것으로 옛 미군기지인 캠프페이지 부지매입비 715억원 중 일부를 상환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시의 채무비율은 7.4%에서 5.9%, 시민 1인당 채무액은 36만2천원에서 29만1천원으로 줄고, 이자도 50억원이 절감된다.

최동용 시장은 "앞으로 동춘천산업단지, 석사지구, 학곡지구 개발사업에 따른 부지 매각 등으로 세외수입 확대가 예상된다"며 "시민 생활과 밀접한 교통, 환경, 안전, 주거, 여가 분야와 보육선도도시를 중심으로 한 복지 분야에 집중투자해 지방채 채무비율을 낮춰가겠다"고 말했다.

h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7: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