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무일 "문제 생기면 진언 안 한 아랫사람도 책임 묻겠다"

일선 간부들에 '권위적 상명하복 문화' 타파 거듭 주문
문무일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무일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어떤 일이 생겼을 때 누가 최종적 책임이 있는지도 보겠지만, 아랫사람이 '진언'한 적이 있는지도 보겠습니다."

문무일(56·사법연수원 18기) 검찰총장이 최근 일선 간부들에게 '조직 내부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진언을 하지 않은 하급자의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고 한 말이 검찰 내에서 회자하고 있다.

21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문 총장은 지난주 서울중앙지검 신임 차장·부장검사들의 전입 신고를 받는 자리에서 "상사는 후배의 말을 들어줘야 할 의무가 있다"며 검찰 특유의 '상명하복' 문화를 깨야 한다고 거듭 주문했다.

문 총장은 "아랫사람이 하는 말을 중간에 자르고 '됐다, 왜 이런 말을 하느냐'며 야단치듯 하는 것은 막아야 한다. 그래야만 내부 언로가 트이고 그 조직이 강해진다"고 중간간부들에게 당부했다.

또 "상사가 지시한다고 해서, 그대로 따라가는 것은 더는 있어서는 안 된다"며 상사의 부당한 지시에 '바른말' 없이 순응하는 하급자도 문제가 생기면 책임을 분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총장이 일선 간부들에게 이 같은 말을 한 것은 검찰 내부의 권위적 조직 문화를 타파하겠다는 개혁 구상에서 비롯된 것으로 풀이된다.

그간 검찰 내부에서는 '윗선'의 부당한 수사 지시에 하급자가 정당하게 이의를 제기할 방안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이에 검찰은 하급자의 이견을 서면으로 남기는 등 '이의제기권'을 실질화하고 상급자에게 '할 말은 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드는 자체 개혁안을 검토 중이다.

문 총장은 이달 8일 기자간담회에서도 "검찰 내 불미스러운 일들을 보면 부하의 의견 개진이 차단돼 생긴 경우가 많다"며 "의견 개진권을 충분히 보장하고, 상사는 이를 존중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