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 당시 역사 주인으로 나선 시민들…보도사진전 개막

나경택·이창성 사진기자가 기록한 5·18의 주역들…다음 달 14일까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믿고 싶지 않은 사람들도 있겠지만 영화 '택시운전자'에 등장하는 이야기는 대부분이 사실입니다. 우리는 광주에서 벌어졌던 일들을 누구보다 가까이 목격했어요"

택시운전사로 5·18 민주화운동을 몸소 겪었던 이행기(66)씨
택시운전사로 5·18 민주화운동을 몸소 겪었던 이행기(66)씨

29살때 택시운전사로 5·18 민주화운동을 몸소 겪었던 이행기(66)씨는 21일 '5·18 위대한 유산 : 시민, 역사의 주인으로 나서다' 전시 개막행사를 찾아 37년간 간직해온 기억을 꺼냈다.

'택시운전사' 흥행을 계기로 대학생과 평범한 시민 등 5·18 당시 역사 주인으로 나섰던 이들의 모습을 기록한 보도사진 전시회가 이날 광주 서구 쌍촌동 5·18기념문화센터에서 시작됐다.

나경택 전 연합뉴스 광주전남취재본부장과 이창성 전 중앙일보 사진기자가 5·18 당시 목숨 걸고 기록한 보도사진 100여점이 전시장을 채웠다.

시민을 무차별 구타하는 계엄군과 주먹밥을 나누는 시민 등 영화 속 장면을 떠올리는 역사의 기록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전시는 기자들이 기록한 사진으로 5·18 전개과정을 구현했다.

또 영화에서처럼 실제 환자이송 등의 역할을 했던 5·18 당시 택시의 모습도 보도사진을 통해 찾아볼 수 있다.

5·18 당시 계엄군 탱크 주변을 달리는 택시
5·18 당시 계엄군 탱크 주변을 달리는 택시[5·18기념재단=연합뉴스]

사진을 기증한 나경택 전 본부장은 "역사는 기록이다. 5·18 취재 현장에서 '발포명령'을 전하는 군인들을 직접 목격했고, 남겨진 진실은 언젠가 기록을 통해 모두 밝혀질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다음 달 14일까지 이어진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7: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