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낙연 "업무 장악 못 하면 식약처장 거취 고민하겠다"

"농식품 생산부터 안전 확보하는 방안 고려"…예결위서 밝혀
김영록 "동물 복지형 사육으로 가야…닭고기 이력제도 도입"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21일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업무 장악이 늦어지면 류 처장의 거취를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또 정부가 '살충제 계란' 사태를 계기로 식품 안전관리 시스템을 일원화해야 한다는 요구와 관련, "농식품 생산 단계부터 안전 요소를 함께 확보하는 방안을 충분히 고려할 만하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에 출석해 "과거 국회는 축산업 진흥 업무와 안전 확보 업무가 서로 견제하도록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를 나눴지만, 안전하지 못한 식품 산업은 진흥의 의미도 없다고 판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답변하는 이낙연 총리
답변하는 이낙연 총리(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8.21
hihong@yna.co.kr

이 총리는 "살충제 계란의 한 가지 원인은 '농피아'(농식품+마피아)의 유착으로, 전문성의 미명 아래 퇴직 관료와 현행정의 유착 관계가 있었다면 용납하지 않겠다"며 "금지된 살충제를 생산, 제조, 판매한 업자들도 엄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류영진 식약처장의 책임을 묻는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처장은 의약품 분야 전문가다. 지난 19일 식품 안전 분야 전문가를 차장으로 임명했다"며 "그간 차장이 공석이었는데, 처장과 차장 사이에 식품 안전 전문가가 없었던 것이 뼈아팠다"고 답했다.

그는 "류영진 처장이 빨리 업무를 장악하고 완벽한 설명을 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사회 통념상 일정 시점까지 그것이 안 된다면 저도 (그의 거취를)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여야 의원들이 이날 회의에서 살충제 계란 사태의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농식품부 장관을 지낸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은 "비슷한 사태가 재발하면 그때마다 농식품부와 식약처 간에 싸움이 벌어질 수 있다"면서 "국무총리실 소속으로 식품안전위원회를 만들어서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록 장관, 달걀 전수조사 답변
김영록 장관, 달걀 전수조사 답변(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8.21
hihong@yna.co.kr

직접 농사를 짓는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은 "정권이 바뀌었지만, 행정 관료는 바뀌지 않았다"며 "장관이 관성에서 벗어나 내부 혁신을 어떻게 할 것인가, 서둘러 덮을 것이 아니라 실상을 드러내고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나 돼지는 도축 과정에서 검사하는데, 계란은 그런 과정이 없다"면서 "문재인 대통령 공약에도 있는 계란 집하장(GP센터) 의무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은 "근본적인 개선 대책으로 밀집 사육 문제 해결이 있다. 동물 복지형 친환경 사육으로 가야 한다"며 "닭고기에 대해서도 이력제를 도입해 국민이 안심하고 드실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번 파동을 안정시키는 데 전력을 쏟고, 나중에 종합적인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7: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