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상무부, 美 301조 조사에 강력 반발…"모든 조처 취할 것"

중국의 지적재산권 침해행위 조사 행정명령에 서명하는 트럼프 대통령.[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의 지적재산권 침해행위 조사 행정명령에 서명하는 트럼프 대통령.[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무역법 301조에 근거해 중국의 지적재산권 침해행위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데 대해 중국이 "무책임한 조처"라며 강력히 항의했다.

중국 상무부는 21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미 무역대표부(USTR)가 지난 18일(현지시간) 지식재산권 침해조사를 시작한 데 대해 "세계무역기구(WTO) 규칙을 무시하고 국내법에 따라 조사를 진행하는 것은 무책임하고, 객관적이지 않다"며 "중국은 미국의 일방적이고, 보호주의적인 행태에 강한 불만을 표한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마라라고 미중 정상회의 이후 양국은 상호 공영의 원칙으로 한 전면적인 경제 대화의 틀 아래 양자 무역에 관해 순조롭고 건설적인 소통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거뒀다"면서 "이런 시기에 301조 조사에 착수하는 것은 대외적으로 잘못된 신호를 보내고, 미국 산업계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결연한 반대에 부딪힐 것"이라고 주장했다.

상무부는 이어 "중국은 미국이 양국 산업계의 협력 강화를 원하는 소망과 다자 무역의 규칙을 존중해 신중하게 행동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조사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중국은 면밀히 지켜보겠다"면서 "중국의 합리적인 권익을 지키기 위한 적절한 모든 조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상무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지식재산권 침해와 강제적인 기술이전 요구 등 부당한 관행을 조사토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한 직후인 15일에도 "미국이 다자간 무역규칙을 존중하지 않고 양자 무역관계를 훼손하는 행동을 취한다면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7: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