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태용 "이란전 내 스타일 자제, 이기는 축구하겠다"

"지난해 이란전 주눅들었다…더 자신감 있게 했어야"
신태용 감독, 이기는 축구 하겠다
신태용 감독, 이기는 축구 하겠다(파주=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의 신태용 감독이 21일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8.21
photo@yna.co.kr

(파주=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은 오는 31일 이란과 월드컵 최종예선 9차전에 자신의 스타일을 고집하지 않고 이기는 축구에 중점을 두겠다고 21일 말했다.

신 감독은 대표팀을 소집한 이날 오후 파주NFC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내가 하고 싶은 축구는 자제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월드컵 본선에 가는 것이 최선이기 때문에 개인적인 생각은 접어두겠다"고 밝혔다.

그는 "평가전이었으면 내 생각대로 공격을 지향하면서 그동안 당했던 수모를 한꺼번에 날릴 수 있지 않으냐 생각했다"면서도 "경기의 중요성에 대해 고심하고 생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이번만큼은 이란에 확실하게 되갚아 주고 싶다. 한국 축구가 쉽게 질 수 있는 팀이 아니라는 점을 각인시켜주고 싶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한국 축구는 지난해 10월 이란 원정에서 0-1로 패하는 등 최근 이란과 가진 4경기에서 모두 패했다.

작년 이란전 패배에 대해서는 "설명을 하면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을 폄하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신중해 하면서 "더 자신감 있는 플레이를 했다면 승산이 있었다. 보이지 않게 주눅이 들었다"고 되짚었다.

신 감독은 이날 '맏형' 이동국이 합류하면서 '대표팀 경기를 볼 때마다 희생하는 선수가 줄었다는 느낌이 들었다'는 지적에 대해 감사함을 표시했다.

그는 "(이동국의) 연륜이 묻어나지 않나 생각한다"며 "선수들은 내가 최고 잘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감독이 보는 입장에서는 다르다"고 했다.

이어 "이동국이 희생정신을 갖고 얘기했다는 것은 고맙다. 대표팀이 '원팀'이 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베테랑 선수들에게도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을 때 기분이 나빠 인상을 쓴다면 처음에 갖고 있던 후배들에 대한 동기부여가 사라진다"며 "일심동체가 돼 경기에 나가자고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신태용호는 이날 26명의 선수 중 K리거를 중심으로 16명이 조기소집됐다.

신 감독은 "전체가 다 소집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완벽한 효과를 볼 수는 없다"면서도 "수비 라인은 거의 다 모여서 훈련할 수 있다. 첫날부터 수비를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강도 높은 훈련을 예고했다.

최근 소속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는 유럽파 황희찬(잘츠부르크)과 권창훈(디종), 손흥민(토트넘)의 활용도에 대해서는 "그들의 활용도를 얘기하면 먼저 들어온 선수들의 의욕이 상실된다. 선입견 없이 31일 최고의 컨디션으로 신태용 축구에 가장 맞게 뛰는 선수를 선발하겠다"고 다짐했다.

'감독과 선수'
'감독과 선수'(파주=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의 신태용 감독(왼쪽사진)과 이동국 선수가 21일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에 도착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질문에 답하는 신태용 감독
질문에 답하는 신태용 감독(파주=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의 신태용 감독이 21일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에서 대표팀 소집 훈련 전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7: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