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로봇이 귀농한다…日 논밭에 AI 트랙터 내년 출시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일본에서 농촌 고령화에 대응하고자 내년부터 인공지능(AI) 트랙터를 투입해 논밭을 경작하는 시대가 열리게 됐다.

21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일본의 3대 로봇 트랙터 개발사인 얀마, 구보타, 이세키는 1세대 무인 트랙터인 '로보 트랙터'를 내년 출시할 전망이다.

이러한 트랙터는 AI를 기반으로 논밭을 일구는 로봇으로, 소규모 논에 물을 대 벼농사를 짓는 데 쓰인다는 점에서 다른 나라의 대규모 농장에 투입되는 자율주행 트랙터와 차별화했다.

비용은 유인 트랙터에 비해 50% 정도 비싸지만 인구 고령화로 일손 부족에 시달리는 일본에서 사람 손을 대신할 '로봇 농부'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AI 트랙터 개발에는 일본 정부도 발 벗고 나섰다. 인구 고령화로 농촌 인구가 급감하고, 식량 자급률이 갈수록 하락하는 데 대응하기 위해서다.

실제로 2015년 농기계로 인한 치명적 사고 중 46.7%가 80세 이상 농부와 관련된 것으로 농업 당국은 추산했다.

업계에서는 2020년께 벼, 감자 농사에 로봇 농사꾼을 밤낮없이 투입해 80세 이상 농장주들은 거실에서 곡물을 수확하는 시대가 열릴 것으로 보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농기계 업체 구보타가 지난 1월 공개한 자율주행 트랙터.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농기계 업체 구보타가 지난 1월 공개한 자율주행 트랙터.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6: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