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 을지훈련 첫날, 코스피 소폭 약세(종합)

외국인·기관 동반 매도…코스닥도 하락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코스피가 한미 을지훈련 시작일인 21일 외국인과 기관의 합동 매도세에 약보합세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피는 이날 전 거래일보다 3.37포인트(0.14%) 내린 2,355.00으로 장을 마쳤다.

전 거래일보다 5.01포인트(0.21%) 상승 출발했지만, 외국인이 개장 직후 '사자'에서 '팔자'로 방향을 바꾸면서 지수도 함께 밀려났다. 이틀 연속 하락세다.

외국인은 195억원 매도 우위였다. 기관도 함께 1천39억원어치를 순매도해 지수를 끌어내렸다.

개인이 763억원 순매수로 추가 하락을 막아냈다.

미국과 북한의 강대강 대치는 최근 일부 완화했지만, 이날 을지훈련 참관을 위해 미군 핵심 지휘관들이 한국을 찾는 등 지정학적 정세의 불확실성 부각되면서 지수가 소폭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장 초반 지수가 비교적 빠르게 변동했지만 시클리컬(경기민감주)과 정보기술(IT)주가 상승하면서 시장이 안정감을 찾았다"며 "다만 9월 초까지는 변동성이 커질 수 있어 여기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혼조세를 보였다.

대장주 삼성전자[005930]가 0.13% 하락했고, 한국전력[015760](-1.45%), NAVER[035420](-0.38%), 삼성물산[028260](-0.37%), 신한지주[055550](-0.58%) 등이 함께 약세였다.

반면 SK하이닉스[000660](0.30%), 현대차[005380](2.42%), 포스코[005490](2.72%), 현대모비스[012330](2.64%) 등은 강세를 나타냈다. LG화학[051910]의 종가는 전 거래일과 같았다.

업종별로는 대체로 하락세였다.

비금속광물(-1.79%), 기계(-1.45%), 유통업(-1.41%), 보험(-1.38%), 증권(-1.15%), 음식료품(-1.04%), 전기가스업(-0.96%), 건설업(-0.70%) 등이 내렸고, 철강금속(1.61%), 운송장비(0.86%), 전기전자(0.17%) 등 일부 업종이 상승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308종목이 상승했고, 478종목은 하락했다. 89종목은 등락이 없었다. 덕양산업은 상한가를 기록했다.

프로그램매매는 차익거래가 921억원, 비차익거래가 513억원 매도 우위였다. 전체적으로는 1천435억원 순매도세를 나타냈다.

거래량은 2억450만주, 거래대금은 3조7천535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도 전날보다 2.73포인트(0.42%) 내린 640.85에 거래를 마감했다. 코스닥 하락은 5거래일 만이다.

지수는 전날보다 1.77포인트(0.28%) 상승 출발했지만 이후 완만한 하강 곡선을 그리다 결국 약세로 장을 마쳤다.

시총 상위 10위 내에서 오른 종목은 셀트리온[068270](0.91%)이 유일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1.44%), 메디톡스[086900](-1.95%), CJ E&M[130960](-1.12%)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시장 거래량은 5억7천715만주, 거래대금은 2조2천189억원이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101종목이 거래됐다. 거래량은 13만7천주, 거래대금은 11억원 수준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미국 트럼프 정부의 정치적 불확실성이 부각되면서 전 거래일보다 달러당 2.3원 내린 1,139.0원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 외국인·기관 함께 '팔자'에 하락
코스피, 외국인·기관 함께 '팔자'에 하락(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코스피가 21일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순매도에 이틀째 하락해 전장보다 3.37포인트(0.14%) 내린 2,355.00으로 장을 마쳤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jieunlee@yna.co.kr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