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미애 "김상곤 혁신안, 시도당에 패권 옮겨놔…바이블 아니다"

"정발위는 이미 최고위 통과…의총은 설명하는 자리"
"당대표 탄핵 발언은 농담으로 받아들이겠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1일 당 혁신기구인 '정당발전위원회'(정발위) 설치를 둘러싼 당내 논란에 대해 "정발위는 이미 최고위원회를 통과한 것"이라며 추진 의지를 재확인했다.

추 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를 열어 "의원총회는 대표가 의원들에게 좋은 의도로 설명하는 자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잠시 생각에 잠긴 추미애 대표
잠시 생각에 잠긴 추미애 대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2017.8.21
jeong@yna.co.kr

이는 지난 18일 의총에서 친문(친문재인) 의원을 중심으로 정발위 출범이 지방선거 공천권에 대한 중앙당의 장악력을 높이려는 것으로 오해될 수 있다는 반발이 제기된 후 여진이 이어지고 있지만, 예정대로 정발위 논의를 진행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재차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추 대표는 2015년 문재인 대표 시절 김상곤 당 혁신위원장이 만든 혁신안이 완벽하지 않다며 수정 필요성을 거론한 뒤 '정발위 반대파' 주장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반대파들은 추 대표의 정발위 추진이 시스템 공천과 분권이라는 '김상곤 혁신안'의 성과를 허물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추 대표는 "'김상곤 혁신안'은 (문재인 대표 체제 때) 최고위원회의 수정 의결이 불가능한 상태에서 의결했다"며 "바이블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 "'김상곤 혁신안'은 (지방선거 공천 때) 중앙당의 패권을 개선하려고 만든 것이지만 결과적으로 중앙당의 패권을 시도당에 그대로 옮겨놓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현행 당헌·당규상 지방선거 공천 때 시도당위원장이 막강한 권한을 행사하도록 돼 있다는 취지로 설명한 뒤 "중앙당이 시도당의 권한을 회수하겠다는 것이 아니다. 견제와 균형을 가능하게 고민해 달라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방선거 1년 전에 공천 규정을 확정 짓도록 한 혁신안을 지키지 못했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적극 대응했다.

그는 "작년 총선 때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혁신안의 취지와 달리 전략공천을 하지 않았느냐. 대선 룰도 2016년 12월 17일까지 정했어야 하지만 탄핵 때문에 그때까지 못 정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또 "규정상 지난 6월까지 지방선거 룰을 만들었어야 하지만 (새 정부 출범 초기라) 당의 의원이나 당직자들이 국정기획자문위나 청와대로 빠져나가 논의할 여건이 못됐다"고 말했다.

특히 추 대표는 전날 문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념 대국민 보고대회에서 '국민이 직접민주주의를 요구하고 있다'며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는 소통 노력을 강조한 것과 관련해 "정당도 소통되는 '스마트정당'으로 가야 한다. 어제 대통령이 말씀하신 직접민주주의도 비슷한 취지"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18일 의총 때 설훈 의원이 '당 대표가 당헌·당규를 위반한 것도 탄핵감이지 않으냐'는 취지로 발언한 것을 염두에 둔 듯 "탄핵 발언은 농담으로 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받아넘겼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5: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