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장 재임 위해"…대구의료원노조, 노조원에 한국당 입당 권유

대구선관위 "위법 여부 확인 중"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는 대구의료원 노조 집행부가 권영진 대구시장 재선을 돕기 위해 노조원을 상대로 자유한국당 입당을 권유한 사실이 드러나 선거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대구의료원은 대구시 출연기관으로 매년 국·시비 56억원 가량 지원받는다.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 등에 따르면 의료원 노조 집행부는 지난 8일 간담회를 열고 노조원들에게 "권 시장이 노동계와 약자를 위해 많이 해줬다. (내년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후보가 될 때까지만 도와주자"고 말하며 입당원서를 나눠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권 시장 재임을 위한 것이다. 한국당이 좋아서 하는 것이 아니다"고 했다.

당시 총회에는 400명 가까운 조합원 가운데 100명 정도가 참석했다.

의료원 노조 관계자는 "임금문제 등 병원 내부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에서 나온 이야기다"며 "노조원에 입당을 강요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조합원 30명 정도가 입당원서를 가져왔지만 제출하지 않고 보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대구의료원 노조를 상대로 위법성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su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