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선통신사 행렬 일본 시모노세키 광장서 재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한일 평화와 문화교류의 상징인 조선통신사 행렬이 일본 시모노세키에서 재현됐다.

부산시는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일본 시모노세키시에서 조선통신사 행렬 재현 행사를 했다고 21일 밝혔다.

조선통신사 행렬 재현행사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조선통신사 행렬 재현행사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부산시는 2003년부터 역사·문화 관광도시, 글로벌 도시 부산의 인지도를 높이고 역사문화 관광 상품을 만들기 위해 해마다 부산과 일본을 오가며 조선통신사 행렬을 재현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5월 용두산공원을 비롯한 부산 시내 일원에서 2017 조선통신사 축제가 열렸다.

이번 일본 행사는 19일 오후 3시 40분 시모노세키시 도시공원에서 유메광장까지 200명 규모의 조선통신사 일행이 행렬을 재현했다.

올해 조선통신사 행렬을 이끈 정사(正使)는 백종헌 부산시의회 의장이 맡았다.

백종헌 의장은 조선통신사 행렬을 마친 뒤 시모노세키 시장과 친서를 교환하며 부산과 시모노세키 두 도시의 우호협력을 약속했다.

조선통신사 행렬 재현행사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조선통신사 행렬 재현행사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이어 20일에는 시모노세키 시민회관에서 부산과 시모노세키 문화예술단이 참여하는 공연행사가 펼쳐졌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조선통신사 행렬을 계기로 부산과 시모노세키 간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한일 두 나라의 우호증진에도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5: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