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 해수욕장 피서객 5% 감소…고속도로 개통 영덕만 증가

경주 오류 고아라 해변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주 오류 고아라 해변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올여름 흐린 날씨 등으로 경북 동해안 해수욕장을 이용한 피서객이 전년보다 줄었다.

그러나 영덕 해수욕장은 지난해 12월 상주∼영덕 고속도로 개통으로 접근성이 좋아져 피서객이 늘었다.

21일 경북도에 따르면 포항과 경주, 영덕, 울진 해수욕장 25곳이 65일간 운영을 끝내고 전날 폐장했고 찾아온 피서객은 524만7천5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52만9천130명보다 5% 줄었다.

이 가운데 울진(해수욕장 7곳)이 10만4천680명으로 지난해보다 31%, 경주(5곳)는 55만1천500명으로 15%, 포항(6곳)은 407만1천530명으로 4% 각각 감소했다.

영덕(7곳)은 51만9천790명으로 지난해보다 6% 늘었다.

도는 개장 초기 피서객이 몰리다가 이달 들어 동해안 너울성 파도, 해상 기상 악화, 흐린 날씨 등으로 줄었으나 영덕은 고속도로 개통으로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도는 내년에는 해수욕장마다 친환경 가로등, 명품 화장실, 해안 산책로, 유아 풀장 등 편의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4: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