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드뉴스] 일본단풍은 '참단풍', 한국단풍은 '노인단풍'이라니

[카드뉴스] 일본단풍은 '참단풍', 한국단풍은 '노인단풍'이라니 - 2
[카드뉴스] 일본단풍은 '참단풍', 한국단풍은 '노인단풍'이라니 - 3
[카드뉴스] 일본단풍은 '참단풍', 한국단풍은 '노인단풍'이라니 - 4
[카드뉴스] 일본단풍은 '참단풍', 한국단풍은 '노인단풍'이라니 - 5
[카드뉴스] 일본단풍은 '참단풍', 한국단풍은 '노인단풍'이라니 - 6
[카드뉴스] 일본단풍은 '참단풍', 한국단풍은 '노인단풍'이라니 - 7
[카드뉴스] 일본단풍은 '참단풍', 한국단풍은 '노인단풍'이라니 - 8
[카드뉴스] 일본단풍은 '참단풍', 한국단풍은 '노인단풍'이라니 - 9
[카드뉴스] 일본단풍은 '참단풍', 한국단풍은 '노인단풍'이라니 - 10
[카드뉴스] 일본단풍은 '참단풍', 한국단풍은 '노인단풍'이라니 - 11
[카드뉴스] 일본단풍은 '참단풍', 한국단풍은 '노인단풍'이라니 - 1

<<시각장애인 음성정보 지원을 위한 텍스트입니다>>

독도에 사는 꽃 이름이 '다케시마'?

우리꽃 이름에 남은 일제 침략의 흔적

단아하고 고운 자태의 이 꽃은 우리나라 울릉도와 독도에만 분포하는 섬초롱꽃입니다. 그런데 이 꽃의 학명에는 일본이 독도를 부를 때 사용하는 '다케시마'가 들어갑니다.

이뿐이 아닙니다. 국립수목원에 따르면 한국 자생식물 4천73종 가운데 이름에 '재퍼니스' '다케시마' 등 일본식 표현이 들어간 식물이 315종에 이릅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오리나무 Japanese alder

섬기린초 Sedum takesimense Nakai

하나의 식물은 3개의 이름을 가집니다.

학명(學名): 국제적 약속에 따라 붙여진 세계 공통의 명칭

영명(英名): 학계 등에서 가장 많이 부르는 영어 이름

국명(國名): 해당 국가에서 부르는 이름

우리나라의 식물 분류체계는 일본인 학자 나카이 다케노신(中井猛之進)이 최초로 마련했고 식물 이름 상당수가 일본강점기에 붙었습니다. 그렇다보니 식물 이름에 일본식 표현이 많이 남은거죠.

울릉도 특산식물인 섬벚나무의 학명이 'Prunus takesimensis Nakai'인 것도 이런 이유입니다. 식물 학명에는 발견자 이름이 들어가기 때문에 각종 식물의 이름 끝에 '나카이'가 붙었습니다.

심지어 금강초롱꽃의 학명에는 경술국치의 주역인 초대 일본 공사 '하나부사 요시타다'(花房義質)의 이름이 들어갔습니다. 하나부사의 한문식 이름을 따 '화방초'(花房草)로 불리기도 했죠.

뿐만 아니라 일제강점기에 일부 식물의 이름 앞에 '개' '뱀' '새' 등을 붙여 품질이 낮거나 모양이 다르다는 것을 강조하고, 일본식물과 견줘 비하의 표현을 쓴 경우도 많습니다.

일본단풍: 참단풍/ 한국단풍: 노인단풍

개비자나무, 개옻나무, 개다래…

"한국의 자생 식물에 일본 학자의 이름이나 지명이 들어간 것은 일본 제국주의 시절 일본식 성명 강요(창씨개명)와 같은 것으로 생각한다"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최근 한국의 꽃을 바로 알리는 영문 엽서를 제작, 배포하고 있습니다.

국립수목원도 영명을 보완한 목록을 각국 주재 대사관과 외국 식물원 등에 보냈습니다. 아쉽게도 학명은 바꿀 수 없기 때문에 고친 영명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겁니다.

최근 국내 최대 식물 커뮤니티에서도 일본식 식물 명칭 바꾸기 운동이 시작됐습니다. 우리 식물의 이름에 남은 슬픈 역사를 지우고 고유의 정체성을 찾아주려는 노력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김지원 작가·정예은 인턴기자

shlamaz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