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적 영화거장 올리버 스톤 부산국제영화제 찾는다

영화제 경쟁 부문 뉴커런츠 심사위원장 선정


영화제 경쟁 부문 뉴커런츠 심사위원장 선정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미국을 대표하는 영화감독이자 세계적 영화 거장인 올리버 스톤이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

부산국제영화제(BIFF) 사무국은 올해 10월 열리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부문 심사위원장으로 미국의 세계적 영화 거장 올리버 스톤 감독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올리버 스톤 감독은 '플래툰'(1986)으로 아카데미상, 골든글로브 감독상, 베를린국제영화제 감독상(은곰상)을 받으며 세계적 감독으로 떠오른 후 '7월 4일생'(1989)으로 아카데미상, 골든글로브 감독상을 다시 받으며 미국을 대표하는 감독으로 손꼽혀왔다.

미국 영화감독 올리버 스톤
미국 영화감독 올리버 스톤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은 영화감독 올리버 스톤을 올해 뉴커런츠 부분 심사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미국 정부의 중앙아메리카 개입을 강하게 비판하는 '살바도르'(1986), 미국의 신자본주의를 폭로한 '월 스트리트'(1987), 전직 미국 대통령 조지 부시를 풍자한 '더블유'(2008), CIA 내부고발자 에드워드 스노든을 그린 '스노든'(2016) 등 현대사를 관통하는 굵직한 작품들을 발표해 왔다.

심사위원으로는 이란을 대표하는 바흐만 고바디 감독, 프랑스 최고의 촬영감독 아녜스 고다르, 전방위적 예술가이자 뉴 필리핀 시네마의 정신적 지주로 불리는 라브 디아즈 감독, '우묵배미의 사랑'(1990), '꽃잎'(1996), '거짓말'(1999) 등으로 한국영화 뉴웨이브의 대표 주자인 장선우 감독 등 4명이 선임됐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12일 개막해 21일까지 영화의전당 등지에서 열린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3: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