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셀트리온 코스피 이전, 내달 29일 임시주총서 결정(종합)

셀트리온 코스피 이전, 내달 29일 임시주총서 결정(종합) - 1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조민정 기자 = 코스닥 시가총액 1위 기업 셀트리온[068270]의 유가증권시장 이전상장 문제가 내달 29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결정된다.

셀트리온은 내달 29일 오전 10시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유가증권 상장을 위한 코스닥시장 상장폐지 의안을 상정해 처리하기로 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임시 주총에서 관련 안건이 가결되면 셀트리온은 코스닥시장에 상장폐지 신청서를 내고 유가증권시장에 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하는 방식으로 이전상장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셀트리온은 21일 종가 기준 시가총액이 13조5천500억원으로 코스닥 1위 기업으로 유가증권시장에서도 25위 안에 드는 규모다.

셀트리온은 서정진 회장이 2002년 설립한 바이오시밀러(바이오 의약품 복제약) 개발·제조업체로 설립 초기에도 코스피 상장을 추진했으나 당시 국내에서 생소한 사업을 영위한다는 이유 등으로 고배를 마셨다. 이후 2008년 9월 우회상장을 통해 코스닥시장에 입성한 뒤 바이오·제약 업종을 대표하는 종목으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일부 소액주주들이 코스닥보다 코스피 시장이 주가 흐름에 유리하고 공매도 위험이 적다며 코스피 이전상장을 요구해 임시 주총을 열게 됐다.

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앞서 시총 2위 카카오[035720]가 유가증권시장으로 옮긴 상황에서 코스닥 시총의 6.24%를 차지하는 셀트리온까지 빠져나가면 시장 전체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보고 적극적으로 만류한다는 방침이다.

코스닥본부 관계자는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해 우량종목을 코스피200 지수에 편입하거나 코스피와 코스닥 종목을 아우르는 지수를 새로 마련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코스닥시장 상황에 맞게 개인 투자자들의 공매도 피해를 방지하는 방안을 당국과 논의해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6: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