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운영위, 내일 청와대 업무보고…靑 "조국 수석 불참"(종합)

野 "조국, 반드시 출석해야"…與 "출석 고려하지 않아"
여야, 인사·안보정책·살충제 계란 파동 놓고 공방 예상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박경준 기자 = 국회 운영위원회는 22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청와대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다.

국회 운영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21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22일 국회 운영위원회가 열린다"며 "청와대에 전부 참석해달라는 요청을 해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운영위 전체회의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회의에는 여야 원내대표단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등 청와대 참모진이 출석한다.

핵심 쟁점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참석 여부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인사 실패'를 추궁하기 위해 조 수석이 반드시 회의에 출석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과거 여야 원내대표의 합의에 따라 조 수석이 출석해야 한다"며 "국회 차원에서 문재인 정부의 인사검증 과정을 챙겨봐야 한다"고 밝혔다.

여야 원내대표는 조 수석의 국회 출석이 쟁점으로 부상한 지난 6월 27일 국회 정상화 합의문을 통해 "국회가 요청하는 자는 출석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조 수석 출석 요구는 정치공세에 불과하다며 출석은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조 수석 출석을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내일 조 수석이 운영위에 출석하는가'라는 물음에 "안 나오시죠"라고 대답했다.

이에 따라 조 수석이 불출석한 상태에서 회의가 개의되면 여야는 의사진행 발언 등을 통해 날선 공방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야당은 조 수석이 불출석한다고 해도 임종석 비서실장 등을 상대로 문재인 정부의 인사 난맥상을 부각하면서 대대적인 공세에 나서고, 여당은 야당의 주장은 흠집내기에 불가하다며 적극 엄호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여야는 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등 문재인 정부의 안보정책, 살충제 계란 파동, 복지 정책 등을 놓고 치열한 격론을 벌인다.

이밖에 여야는 이날 회의에서 청와대에 대한 결산 심사도 한다.

운영위, 내일 청와대 업무보고…靑 "조국 수석 불참"(종합) - 1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2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