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한반도 긴장고조 의도 없다…北 훈련빌미 도발 안돼"(종합)

첫 을지국무회의 주재 "을지훈련은 방어성격 연례훈련…北, 평화노력 왜곡말라"
"北도발 계속으로 을지훈련 악순환 반복…대화의 門 항상 열려 있어"
"北, 대화메시지에 귀 기울여라…용기있는 선택하면 미래번영 있을 것"
을지국무회의, 발언하는 문 대통령
을지국무회의, 발언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을지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이낙연 국무총리. 2017.8.21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을지훈련은 방어적 성격의 연례훈련"이라며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려는 의도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첫날인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을지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번 을지훈련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민관군의 방어태세를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평화를 지키기 위한 우리의 노력을 왜곡해서는 안 되며 이를 빌미로 상황을 악화하는 도발적인 행동을 해서도 안 된다"며 "오히려 북한은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때문에 한미 합동 방어훈련을 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는 것을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을지훈련을 방어 성격의 연례훈련이라고 강조한 것은 이 훈련을 북침 전쟁연습이라는 북한의 주장을 일축하면서 북한의 오판을 막는 동시에 한반도에서의 긴장 확산을 원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핵·미사일 고도화를 위한 행보를 멈추지 않고 있고 국제사회는 제재·압박을 더욱 강화하는 등 최근 한반도 안보 상황은 어느 때보다 엄중하다"며 "이를 바라보는 우리 국민의 마음은 한층 무거울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땅에서 또다시 전쟁이 일어나는 것을 막고 안정적인 평화가 지속하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국제사회와 협력해 현 상황이 전쟁 위기로 발전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평화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있다"며 "북한은 추가 도발과 위협적 언행을 중단하고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가 제시한 대화 메시지에 귀 기울이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과정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용기 있는 선택을 한다면 한반도를 둘러싼 군사적 대립이 완화되고 우리 스스로 한반도 평화를 지켜낼 수 있으며 국제사회와 협력해 안정과 번영의 미래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을지훈련을 통해 모든 정부 관계자들과 군 장병들은 어떤 도발에도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춰주기 바라며 국민께서도 어느 때보다 단합된 모습을 보여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을지 국무회의에서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건의한 을지2종사태 선포안과 국가총동원령 선포안이 각각 의결 선포됐다.

을지2종사태는 국민의 혼란과 불안이 가중되지 않고 생활의 안정을 도모할 수 있도록 하는 연습용 국가비상사태 경보이며, 국가총동원령 선포는 국가방위의 목적을 위해 필요한 경우에 동원령을 선포하는 것이다.

문 대통령, 을지국무회의 주재
문 대통령, 을지국무회의 주재(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을지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이착륙 훈련하는 U2 정찰기
이착륙 훈련하는 U2 정찰기(평택=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이 시작된 21일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서 미군의 중요 정찰자산인 U-2 고고도 정찰기가 이착륙 훈련을 하고 있다. leesh@yna.co.kr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