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국채 해외 판촉 가속…日銀 편중 막고 수요처 다변화

해외 연기금·중앙은행·보험사 면담…헤지펀드에도 손짓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일본 재무성이 해외 투자가들을 상대로 일본 국채의 판매촉진 행사를 가속화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1일 보도했다.

일본 국채 구매를 희망하는 외국인 투자가를 상대로 하는 개별적 면담이 2016년에 146건으로 전년과 비교해 87% 늘어났다고 한다.

개인용 국채 판촉
개인용 국채 판촉[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3월 일본 도쿄도 주오구 노무라증권 본점에서 개인용 국채 구입자에게 판촉활동하는 증권사 직원.

이 수치는 비교할 수 있는 수치가 남아 있는 2011년 이후 최다 규모다. 장기간 보유를 지향하는 해외의 연금기금이나 생명보험회사, 중앙은행 관계자와의 면담이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해외 투자자에 대한 개별면담은 최근 5년간 약 6배로 늘어났다. 재무성은 2014년 7월 해외 투자가들을 상대로 하는 정보 제공을 담당하는 국채정책정보실을 이재국에 설치하기도 했다.

일본 재무성은 많은 사람을 상대로 하는 세미나 형식 뿐만 아니라 개별적인 면담을 늘리는 것을 통해 각각의 투자가가 필요한 정보를 맞춤형으로 제공해 왔다. 특히 단기거래 비중이 높은 편인 헤지펀드에 대해서도 판촉 활동을 늘릴 정도로 판촉에 적극적이다.

이런 움직임은 일본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이 금융완화 기조를 축소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국채 수요처 다변화가 필요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일본 국채의 90%는 일본은행(40%)을 포함해 일본 내국인이 갖고 있다. 외국인 보유율은 200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5% 남짓이었고 최근 수 년간 10% 안팎에서 움직였다.

작년말 기준 일본국채의 외국인 보유율은 발행잔고 1천조엔 가운데 10%이며, 국가별로는 미국이 16조7천억엔(약 173조원)으로 제일 많고 투자를 대행하는 자산관리은행이 몰려 있는 벨기에(9조3천억엔)가 2위, 중국(8조4천억엔)이 3위였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14: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