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메달' 우하람·김영남, 타이베이 U대회 한국에 첫 메달

송고시간2017-08-21 11:02

1970년 송재웅 이후 47년 만의 다이빙 원정 메달

2017 FINA 세계수영선수권에서의 우하람-김영남. [EPA=연합뉴스]
2017 FINA 세계수영선수권에서의 우하람-김영남.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 다이빙의 미래' 우하람(19)과 김영남(21)이 타이베이 하계유니버시아드 한국 선수단에 첫 메달을 선사했다.

우하람·김영남 조는 20일 대만 타이베이 대학교 다이빙 경기장에서 열린 제29회 타이베이 하계유니버시아드 남자 다이빙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경기에서 391.26점을 획득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니키타 슈레이크허·로만 이즈마일로프(러시아)가 411.99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현일명·리현주(북한)가 410.70점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우하람과 김영남의 동메달은 1970년 방콕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한 송재웅 이후 47년 만에 나온 한국 다이빙 원정 메달이다.

2012년 이후 6년째 호흡을 맞추고 있는 우하람과 김영남은 지난달 국제수영연맹(FINA) 부다페스트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다이빙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결승에서 7위를 기록한 바 있다.

또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서는 은메달을 합작했다.

여자 개인혼영 400m에 출전한 김서영(23)도 동메달을 획득했다.

북한 선수단과 함께 기념촬영한 김영남(사진 왼쪽), 김수지(중앙), 우하람(오른쪽). [대한체육회 제공=연합뉴스]

북한 선수단과 함께 기념촬영한 김영남(사진 왼쪽), 김수지(중앙), 우하람(오른쪽). [대한체육회 제공=연합뉴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