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태원 "돈만 벌려는 기업은 망가져…사회적가치 중요"(종합2보)


SK그룹 '제1회 이천포럼' 개최…국내외 석학 초청 특강
"중국 투자의 기본 방향은 공생과 윈윈"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1일 "미래에는 사회적 가치 창출이 존경받고 사랑받는 기업이 되는 원천일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제1회 이천포럼'에 패널로 참석, '사회혁신과 기업의 역할'을 주제로 토론하면서 "급변하는 시대에 심화하는 불평등을 해결하기 위해 사회적 가치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한 뒤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품과 서비스에 사회적 가치를 더하지 않고서는 더이상 생존이 어려운 시대"라고 거듭 지적했다.

최 회장은 특히 최근 SK하이닉스의 기록적인 실적을 염두에 둔 듯 "SK의 경우 통신, 정유에서 반도체로의 사업 진출을 확신하지 못한 구성원도 있었으나 누군가의 확신과 앞선 준비로 미래 먹거리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또 "좀 더 변화에 민감하고, 변화를 유연하게 받아들이고, 앞서 변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지금 이 순간 각자의 자리에서 사회적 가치 창출을 고민하는 변화의 선도자가 돼야 한다"고 거듭 주문했다.

이어 최 회장은 "근육만 키우다가는 관절이 망가진다. 기업이 돈만 많이 벌려고 하면 관절의 부담이 커지니 관절운동을 하자는 게 우리가 사회혁신을 하자는 이유"라고 말했다. 재무적 가치(근육)와 함께 사회적 가치(관절)를 함께 키우는 것이 기업 성장의 토대가 돼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그러면서 그룹 경영철학과 경영평가 항목에 '사회적 가치 창출'을 반영하고, '공유 인프라' 개념을 도입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최 회장은 우리 사회가 선진국과 비교해서도 급격히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고 진단한 뒤 "10년이 아니라 5년 후의 변화를 읽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개막한 '제1회 이천포럼'은 SK그룹이 국내외 석학들을 초청해 계열사 임원들과 정치·외교·경제·사회 등 여러 분야 현안에 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는 토론의 장을 만들자는 마련됐다.

최 회장이 지난해부터 그룹 경영의 화두로 강조하고 있는 '딥 체인지(Deep Change)'의 이해를 주제로 오는 24일까지 워커힐호텔과 경기도 이천 SKMS연구소에서 잇따라 열린다.

이와 관련, 최 회장은 "큰 변화의 시기에 SK를 지속적으로 성장시키고 한국 사회발전에 기여하려면 경영진이 비즈니스에 대한 관점을 크게 넓혀야 한다"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럼에는 아시아계 최초의 예일대 학장인 천명우 교수와 한국인 최초의 블룸버그 석좌교수인 하택집 존스홉킨스대 교수, 한국인 최초의 하버드대 종신교수인 박홍근 교수 등이 강연자로 나선다.

'신경경제학의 개척자'로 불리는 이대열 예일대 교수와 뇌과학 분야의 스타 학자로 불리는 이진형 스탠퍼드대 교수, 미국 백악관이 '촉망받는 젊은 과학자'로 선정한 박지웅 시카고대 교수 등도 특별 초빙됐다.

SK그룹은 모든 세션의 강연 등을 온라인 교육콘텐츠로 만들어 임원 외 모든 그룹 구성원들에게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최 회장은 이날 행사후 일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근 대규모 중국 투자와 관련, "우리 그룹의 포트폴리오를 보면 중국과 비슷한 분야가 있다"면서 "중국의 변화가 빠르고 어떤 부분은 우리를 앞서 나가기 때문에 공생, 윈윈 방법을 찾는 게 투자의 기본 방향"이라고 말했다.

SK그룹 '제1회 이천포럼'
SK그룹 '제1회 이천포럼'(서울=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21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개막한 '제1회 이천포럼'에서 김용학 연세대 총장(왼쪽 두번째부터), 염재호 고려대 총장, 이재열 서울대 교수, 장용석 연세대 교수와 토론하고 있다. [SK 제공=연합뉴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2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