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코미디계 레전드·자선호스트 제리 루이스 별세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슬랩스틱 코미디계의 전설적인 인물이자 자선 모금 쇼 호스트로 명성을 떨친 코미디언 제리 루이스가 20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91세.

미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그의 대변인은 "루이스가 오늘 아침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라스베이거스 자택에서 눈을 감았다"고 전했다.

루이스는 1950년대 딘 마틴과 짝을 이룬 슬랩스틱 코미디로 성공했다. 1963년 작 영화 '너티 프로페서'는 자신이 직접 감독과 주연을 맡았다. '너티 프로세서'는 이후 에디 머피 주연의 속편이 계속 만들어졌다.

루이스는 1990년대 '댐 양키스' 등으로 브로드웨이에 컴백하기도 했다.

그는 짐 캐리 등 많은 슬랩스틱 코미디 연기자들의 '대부'로 널리 알려져 있다.

특히 루이스는 1960년대부터 근육영양장애 아동을 돕는 자선 모금 쇼와 자선 릴레이 방송(텔레톤)의 호스트로서 40년 넘게 활약하며 15억 달러 이상을 모금하는 데 이바지한 것으로 유명하다.

제리 루이스
제리 루이스[버라이어티]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1 04: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