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능후 복지 "내년 자살예방 전담부서 설치…유가족 도울 것"

'대국민 국정보고'에서 국민인수위원 질문에 답변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내년 보건복지부에 자살예방 전담부서를 만들고 자살유가족의 어려움을 국가가 도와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국민 보고대회' 답변하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대국민 보고대회' 답변하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새 정부 출범 100일 기념 국민인수위원회 대국민 보고대회인 '대한민국, 대한국민'에서 국민인수위 소통위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8.20
scoop@yna.co.kr

박 장관은 20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새 정부 출범 100일을 기념해 열린 대국민 보고대회에서 국민인수위원회 소통위원으로 활동한 정신건강전문의 서천석 씨가 자살률 세계 1위인 현실에서 고통받는 자살유가족을 위해 어떤 대책이 있는지 묻자 "자살 예방은 새 정부 국정과제에 포함됐다"며 이렇게 답했다.

박 장관은 "자살유가족은 심각한 심리적, 정서적 불안과 경제적 어려움 겪고 있다"며 "경제적 어려움은 긴급 복지 지원제도를 통해 우선 해결하고 있지만 보다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전국에 있는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전문 상담을 받을 수 있다"며 "향후 5년 동안 1천455명의 전문 상담가를 확충해 전국 어디서나 쉽게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이런 모든 도움의 시작은 가까운 동사무소나 복지관을 찾아가면 되고, 복지 콜센터 129에서도 24시간 상담이 가능하다"며 "유가족들이 혼자서 해결하려고 하지 말고 항상 터놓고 의논해야 한다. 국가가 함께 도와서 이런 문제를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내 연간 자살자는 1만3천여명으로, 1명이 자살할 때마다 주변에 있는 5∼10명이 영향을 받는다고 할 때 지난 10년 동안 자살유가족은 최소 7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보건복지부가 지난 5일 발표한 자살유가족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살유가족 우울과 의욕저하(75%), 불안(69%) 등 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자살을 진지하게 고민했다는 응답이 43%에 달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2017 세계보건통계를 기준으로 한국의 자살률은 인구 10만명당 28.4명, 조사대상 183개국 중 4위다.

세계 최고 수준의 높은 자살률은 10여 년 동안 심각한 사회문제로 제기돼 왔지만, 전담부서라 할 수 있는 복지부 정신건강정책과에는 자살 문제를 전담할 인력이 적어 정책 추진이 힘들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박 장관은 지난 1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고독사 문제에 대한 질의를 받고 "자살예방과가 만들어지면 고독사 전담팀을 두고 고독사에 대한 개념을 정립하고 행정적 시스템을 갖춰 고독사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복지부는 일단 내년 직제에 자살예방과 신설을 반영하고 차후 정신건강국 신설도 추진할 예정이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0 20: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