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살충제 계란' 네 탓이오…與 "前정부 책임" vs 野 "떠넘기기"

한국당 "류영진 자격 없어" 비판에 민주 "경박한 공격" 반박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고상민 김동호 이슬기 기자 = 여야는 20일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계란과 그로 인한 국민 불안의 책임 소재를 따지며 '네 탓 공방'을 이어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친환경 인증 제도의 문제점이 '농피아'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실책을 파고들었다. 야당들은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실언'을 비판하고, 현 정부의 책임을 부각했다.

민주당은 지난 정부의 부실한 식품안전 관리가 이번 파동의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류영진 식약처장 개인의 퇴진을 요구하기보다 비슷한 사태의 재발 방지를 위한 새 시스템 구축에 협조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살충제 계란에 친환경 인증을 해준 민간업체들은 대부분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출신"이라며 "이전 정부의 관료 출신으로, 퇴직 후 관피아들의 회전문 낙하산 인사, 이른바 '농피아 적폐'가 주된 요인"이라고 말했다.

제 원내대변인은 "결국 국민의 식품안전 관리를 철저히 하지 못한 이전 정부에 책임"이라며 "무조건 현 정부 탓으로 돌리는 태도에서 벗어나 대책 마련에 협조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굳은 표정의 식약처장
굳은 표정의 식약처장(청주=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9일 오전 충북 청주시 오송읍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류영진 처장이 이낙연 총리의 발언을 굳은 표정으로 듣고 있다. 2017.8.19
cityboy@yna.co.kr

김현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일을 계기로 국민 먹거리 문제를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관계 당국의 안일한 시스템을 바꾸면서 공직 사회의 기강을 다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라를 다시 만들다'는 뜻의 '재조산하'(再造山河)를 언급하며, "나라의 시스템을 바로 세우는 와중에 류영진 식약처장의 거취를 두고 공격하는 것은 경박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정부·여당이 살충제 계란 파동을 지난 정부의 책임으로 돌리는 것은 '구태'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국민 식탁이 아직도 '달걀 공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데 집권 여당인 민주당이 아직도 모든 것을 전임정부 탓으로 돌리면 된다는 구태에 빠져 있다"고 꼬집었다.

한국당은 또 류영진 식약처장이 국민의 식품안전을 책임질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류 처장의 문제는 제대로 모니터링을 하지 않았음에도 '했다'고 거짓말하고, 심지어 국민께 '안심하고 드셔도 된다'고 호언장담한 사람"이라며 "바로 이 점에서 최소한의 자격마저도 없다는 지적을 야당이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집권 여당이 정작 지켜야 할 것은 전문성이 부족하고, 심지어 거짓말까지 한 코드 인사가 아니라 국민의 밥상 안전"이라고 일갈했다.

국민의당은 이번 파동은 문재인 정부가 고스란히 책임져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양순필 수석부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살충제 계란에 놀란 국민이 오염된 계란 중 상당수가 친환경 인증을 받았다는 데 또 한 번 충격을 받았다"면서 "정부는 컨트롤타워 없이 허둥대고 있고,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해 참으로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의 위기 대응 능력과 문제 해결 실력을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며 "식품안전 체계를 완전히 혁신하고 관피아를 척결해 국민 불안과 불신을 해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은 살충제 계란 파동이 이전 정부의 실책 때문이라는 여권의 주장에 대해 터무니없는 책임 떠넘기기라고 비판했다.

전지명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전 정권에 살충제 계란 사태의 책임을 떠넘기는 민주당의 모습이 가관"이라며 "책임 방기성 행태는 이번 사태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그런 자세는 국민 건강과 안위를 책임지는 집권 여당의 도리도 아니다"라며 "오히려 방관적 자세만 보인다고 매도당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0 19: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