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 데뷔 앞둔 최혜진, 18년 만에 아마추어 선수로 시즌 2승

최혜진. [KLPGA/박준석 제공=연합뉴스]
최혜진. [KLPGA/박준석 제공=연합뉴스]

(양평=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올해 US여자오픈 골프대회 준우승자 최혜진(18)이 '아마추어 고별전'을 우승으로 화려하게 장식했다.

최혜진은 20일 경기도 양평 더스타휴 컨트리클럽(파71·6천541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보그너 MBN 여자오픈(총상금 5억원)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4개에 이글 1개로 6언더파 65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199타를 기록한 최혜진은 2위 박지영(21)을 2타 차로 따돌리고 이번 시즌 아마추어 신분으로 프로 무대에서 2승째를 수확했다.

7월 KLPGA 투어 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오픈에서 우승, 2012년 김효주 이후 5년 만에 아마추어 자격으로 국내 프로 대회를 제패한 최혜진은 이날 우승으로 18년 만에 프로 무대에서 시즌 2승을 거둔 아마추어가 됐다.

최혜진 이전에는 1995년 박세리(4승), 1999년 임선욱(2승)이 아마추어 신분으로 프로 대회에서 한 시즌 2승 이상을 거둔 기록을 남겼다.

지난달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총출동한 US여자오픈에 아마추어 자격으로 출전, '깜짝 준우승'을 차지해 강렬한 인상을 남긴 최혜진은 이 대회를 끝으로 아마추어 생활을 마무리한다.

만 18세 생일인 23일 다음 날인 24일 프로로 전향하는 최혜진은 28일에는 롯데와 후원 조인식을 하고 31일 개막하는 KLPGA 투어 한화 클래식을 통해 프로 데뷔전을 치른다.

우승을 차지한 최혜진이 아마추어 신분이기 때문에 우승 상금 1억원은 2위 박지영에게 돌아갔다.

이날 경기는 원래 오전 8시 40분에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비가 많이 내려 낮 12시 30분부터 전홀 샷건 방식으로 진행됐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0 17: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