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국이 친환경 산란계농가에 잘못 지원한 살충제 긴급 회수

충북 4개 시·군, 16곳에 나눠줬다 거둬들여…"다행히 사용한 곳 없어"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의 4개 시·군이 진드기 방제용 살충제를 구입, 친환경 산란계 농가 16곳에 무상으로 나눠 줬다가 시급히 회수했다.

적합 판정 계란 구입하는 소비자
적합 판정 계란 구입하는 소비자(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살충제 계란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19일 오전 세종시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조심스럽게 계란을 구입하고 있다. 2017.8.19
cityboy@yna.co.kr

16개 농가가 이 제품을 사용했다면 '살충제 계란' 논란에 휩싸였겠지만, 다행히 이들 농가는 지원된 살충제를 쓰지 않고 고스란히 반납했다.

20일 충북도에 따르면 제천시와 옥천·영동·음성군은 지난 3월 사이퍼메트린과 스피노사드 등의 성분이 함유된 진드기 방제용 살충제를 구입, 관내 친환경 산란계 농가에 각각 제공했다.

닭에 붙어 흡혈하는 진드기를 방제하자는 취지에서 농림축산식품부가 올해 처음 시행한 '시·도 가축 방역사업'의 일환이었다.

농식품부는 각 지자체에 보낸 공문에서 종계·산란계 농가, 특히 소규모 농가를 우선 지원하라고만 명시했다. 친환경 농가에 지원해서는 안 된다고 대목은 없었다.

친환경 농가는 유기합성 농약이나 이런 성분이 함유된 동물용 의약외품을 일절 써서는 안 된다는 현행법을 농식품부나 지자체 모두 몰랐던 셈이다.

농식품부가 충북에 지원한 살충제 구입비는 1천210만원이다. 여기에 시·군 예산을 더해 진드기 방제 사업비는 총 2천420만원으로 늘어났다.

살충제를 지원받은 친환경 산란계 농가는 옥천·음성 각 6곳, 제천·영동 각 2곳이다.

살충제를 친환경 농가에 지원한 4개 시·군을 제외한 도내 7개 시·군 중 2개 시·군은 친환경 인증을 받지 않은 일반 양계 농가를 지원했다. 나머지 5개 시·군은 아직 살충제를 사지 않았다.

친환경 농가가 4개 시·군이 지급한 살충제를 썼다면 이번 전수검사 때 모두 적발되었겠지만, 사용하지 않은 덕분에 검사 대상에 오른 27종의 농약 성분 모두 검출되지 않았고 친환경 인증도 유지되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축산당국이 지원한 살충제를 친환경 산란계 농가가 썼다면 자칫 '살충제 계란'을 시중에 유통했다는 낙인이 찍힐 뻔했다"고 말했다.

4개 시·군은 '살충제 계란' 논란이 불거진 직후인 지난 18∼19일 무상 지원한 살충제를 전량 회수했다.

이 관계자는 "농식품부나 시·군 모두 현행법을 모른 채 진드기 방제 사업을 추진한 것 같다"며 "긴급 수거에 나선 결과 살충제 전량이 회수돼 천만다행"이라고 말했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0 1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