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리스 美태평양사령관 "철통같은 안보공약 변함없어"(종합)

송영무 국방장관 예방…"언제라도 싸울수 있는 대비태세 유지"
송영무 장관,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 접견
송영무 장관,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 접견(서울=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0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방한 중인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과 접견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7.8.20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은 20일 "미국의 철통 같은 안보공약은 변함이 없으며, 언제라도 싸울 수 있는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리스 사령관은 이날 오후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예방한 자리에서 "북한 정권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집착과 무모한 도발로 인해 한반도 및 역내 안보 상황이 엄중하다"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국방부가 전했다.

해리스 사령관은 "핵·미사일을 포함한 북한의 어떠한 위협으로부터라도 대한민국을 방위한다는 미국의 철통 같은 안보공약은 변함이 없다"면서 "미 태평양사령부는 이를 이행하는 데 있어 가장 헌신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의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굳건하며, 북한의 그 어떤 도발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한미 연합방위태세가 굳건히 유지 발전되고 있다"면서 "믿음직한 한미 연합전력이 대북 대응에 있어 외교적 노력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제라도 싸울 수 있는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해리스 사령관을 접견하고, 현 한반도 안보 상황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억제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는 한편 상호보완적 한미동맹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자는 데 공감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송 장관은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더욱더 강력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연합방위에 있어 가장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미 태평양사 차원의 지원과 협조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은 피로 맺어진 혈맹이며, 앞으로 한미동맹이 상호보완적으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시험발사 등을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이 빠른 속도로 고도화되고 있다"고 평가한 다음 "이는 한미 양국뿐 아니라 국제사회 전체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자 시급한 도전과제"라고 지적했다.

송 장관과 해리스 사령관의 면담에서 미국 전략무기의 추가 전개 문제 등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었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국방부는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해리스 사령관은 이날 방한해 합참의장 이·취임식에 참석한 뒤 송 장관을 예방했다. 그는 21일부터 시작되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현장을 참관할 계획이다.

송 장관은 21일에는 존 하이텐 미국 전략사령관을 만나 한반도 안보 상황 등에 대한 의견 교환과 함께 미국 전략무기 한반도 정례적 배치 방안 등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0 17: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