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김이수-이유정 연계 여부 혼선…내일 의총서 결론

이유정 인사청문회 보이콧 두고도 이견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 사퇴 요구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 협조를 연계하는 방안을 두고 20일 국민의당 내부에서 혼선이 빚어졌다.

이용호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헌재소장 후보자에 대해서는 본회의에서 표결로 결정하자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의장은 이 후보자가 자진 사퇴하지 않을 경우 김 후보자 인준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냐는 질문에 "한번도 연계를 시켜본 적이 없는데, 자꾸 이런 일이 생기는 것이 김 후보자에게는 불운"이라면서 "연계를 한다는 말씀은 안 드리겠다"고 답했다.

이는 김동철 원내대표가 지난 17일 "이 후보자의 (지명) 강행 여부를 지켜본 뒤 김 후보자의 인준안을 표결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김이수-이유정 후보자 연계를 바른정당과 공조하겠다고 밝힌 것과는 배치되는 언급이다.

이 의장은 "이미 31일 표결하는 것으로 (여야간) 합의는 돼 있으니 공식 입장은 연계하는 것이 아니다. 이 후보자 건을 철회하라는 입장"이라며 "김 원내대표와 큰 흐름에서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 원내대표가 밝힌 방침과 다르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이 의장은 간담회 도중 김 원내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내용을 확인하기도 했다.

그러자 김 원내대표는 "당내 여러 의견이 있는 만큼 내일 의원총회에서 당의 입장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고 이 의장이 전했다.

이에따라 국민의당은 21일 오전 11시 국회에서 의총을 열고 연계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자 인사청문회 개최 여부를 두고서도 당내 의견은 아직 정리되지 않은 상황이다.

청문회 자체를 거부하자는 의견, 청문회를 열어 문제를 부각해야 한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이 의장은 "청문회를 국회에서 불참하는 것이 적절치 않지만, 이 후보자는 워낙 정치적·정파적으로 오염이 돼 있어 청문회 소집에 거부감이 있다"며 "청문회에 임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박지원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후보자의 예전 경력 관계로 청문회 보이콧론이 대두되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청문회를 하고 그 결과를 봐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결정했으면 한다"는 뜻을 피력했다.

법사위 간사인 이용주 의원도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후보자에게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는 것은 사실인데, 그런 것을 청문회 과정에서 얘기하는 것도 좋지 않을까 한다"며 "원내지도부와도 얘기해보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21일 오후 법사위 회의가 예정돼있으니 자유한국당·바른정당은 물론 더불어민주당 의견도 들어보고 결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당, 김이수-이유정 연계 여부 혼선…내일 의총서 결론 - 1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0 17: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