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TV토론회 마친 국민의당 당권주자들, 광주 당원연수서도 격돌

"내년 지방선거 승리하려면 내가 대표돼야" 지지 호소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당 당권 주자들이 20일 당의 지지 기반인 광주의 핵심당원들과 만나 참신함, 전문성, 경험, 소통능력을 내세우며 지지를 호소했다.

광주서 격돌한 국민의당 당권 주자들
광주서 격돌한 국민의당 당권 주자들

이날 광주MBC 주최 TV토론회를 마친 안철수 전 대표, 이언주 의원, 정동영 의원, 천정배 전 대표(기호순) 등 당권 주자 4명은 토론회에 이어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시당 당원연수에 참석해 한목소리로 내년 지방선거 승리를 이끌겠다고 밝혔다.

이언주 의원은 추첨 순서에 따라 가장 먼저 무대에 올라 "당을 이 모양으로 만든 선배들이 아니라 저처럼 새로운 사람이 당 대표가 돼야 한다"며 '새로운 인물론'을 내세웠다.

이 의원은 "국민의당은 새로운 인물이 나서서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며 "여성 대표가 나왔을 때 사람들은 '이제 국민의 당이 달라지는구나' 기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정배 전 대표는 마이크를 이어받아 "이번 당 대표 선거는 감독을 뽑는 선거냐, 선수를 뽑는 선거냐"며 전문성을 부각했다.

천 전 대표는 "가장 정의롭고 정치의식 높고 개혁적인 국민이 사는 광주에서 국회의원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다"며 "합리적 보수와 온건한 진보라는 양 날개로 1등 정당을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철수 전 대표는 세 번째로 연단에 올라 "초보운전으로는 지방선거를 치를 수 없다"며 다른 후보와 차별성을 꾀했다.

안 전 대표는 "지방선거는 당 대표가 치르는 선거 중 가장 어렵고 힘든 선거"라며 "전국 방방곡곡에서 한 명의 당선자라도 더 끌어낼 사람이 누구인지를 판단해달라"고 호소했다.

정동영 의원은 "모든 권력은 당원에게서 나온다"며 소통하는 리더십을 약속했다.

정 의원은 "국민의당이 가진 힘은 백 없고 목소리 없는 사람을 위한 도구로 써야한다"며 "당의 주인에게 모든 권력을 돌림으로써 당원의 자존심과 자존감을 살리겠다"고 말했다.

지역 당원에게 지지 호소하는 국민의당 당권 주자들
지역 당원에게 지지 호소하는 국민의당 당권 주자들

이날 당 대표 후보자들의 정견발표에는 광주시당 소속 당원 200여명이 참석했다.

새로운 당 지도부를 선출하는 국민의당 전당대회는 오는 27일 열린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0 1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