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국민의당-바른정당 '중도연대' 경계…정기국회 대응부심

'김이수-이유정 연계' 정기국회서 공조 가속?…安 거취도 변수
與 '개혁민심' 앞세워 여론전…추경때 '新3당공조' 재연 가능할까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0일 정기국회를 앞두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공조 가속화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처리가 두 야당의 '이유정 연계' 카드로 성사 직전에 다시 안갯속으로 빠져든 가운데, 정기국회에서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협력이 계속되리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과반 의석을 확보하지 못한 민주당으로서는 개혁 입법을 원하는 민심을 앞세워 '캐스팅보트'를 쥔 두 야당의 협조를 당부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원전 문제나 증세 등 핵심 쟁점에서 견해차를 좁히기는 쉽지 않으리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與, 국민의당-바른정당 '중도연대' 경계…정기국회 대응부심 - 1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수도권 출신 일부 원내부대표들과 비공개로 회의를 열고서 8월 임시국회 결산 방향 및 정기국회 입법과제를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는 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표결 대책도 함께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원내지도부는 김이수-이유정 연계 카드를 고수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며 "31일까지 시간이 좀 있으니 계속 설득을 해보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으로서는 당장 김 후보자에 대한 표결도 문제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이런 '중도정당' 연대가 정기국회에서도 계속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는 점에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국민의당 전당대회에서 '극중주의'를 내건 안철수 전 대표가 승리할 경우, 이런 흐름이 가속화할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안 전 대표는 전날 영남권 방송사 KNN·UBC가 공동중계한 TV 토론회에서도 "바른정당과의 정책연대에 찬성한다. 우리가 원하는 정책을 이루려면 많은 다른 당 의원들을 설득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민주당으로서는 최우선 과제로 꼽고 있는 탈원전 정책이나 초고소득자 증세에 대해 두 야당이 나란히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점도 우려스러운 대목이다.

두 야당은 탈원전 정책에 대해서는 충분한 검토 없이 정책을 추진해 전력수급 등에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아울러 초고소득자 증세 정책에 대해서도 국정과제 추진에 필요한 구체적 재원조달 방안이나 지출 절감 계획이 선행돼야 한다며 정부와 여당을 압박하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민주당이 120석을 확보한 상황에서 내년도 예산안이나 개혁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해서는 국민의당(40석)과 바른정당(20석)의 도움이 절실하다"며 "핵심 쟁점에서 두 야당이 반발한다면 어려움에 부닥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與, 국민의당-바른정당 '중도연대' 경계…정기국회 대응부심 - 3
與, 국민의당-바른정당 '중도연대' 경계…정기국회 대응부심 - 2

민주당 내에서는 개혁입법을 원하는 민심을 전면에 내세워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바른정당이나 국민의당 모두 '중도노선' 못지않게 '개혁노선'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문재인 정부의 개혁에 힘을 실어달라면서 여론전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민주당의 한 원내 관계자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당장에는 '중도연대'로 캐스팅보트를 쥐고 존재감을 끌어올리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결국 국민 사이에 존재감을 각인시키려면 개혁작업에 앞장서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임을 알게 될 것"이라며 "정기국회에서 여권의 개혁입법에 반대만 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 추경편성안 때처럼 두 야당을 잘 설득하면 자유한국당을 뺀 나머지 정당들이 연대하는 '신(新) 3당공조' 역시 재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여론을 믿고서 계속 설득 작업을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0 16: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