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당권주자들, 뜨거운 호남구애…햇볕정책 놓고 安 협공

安, '햇볕정책 공과' 발언 정정…千 "호남의 아들을 당대표로"
鄭 "개혁야당 탈바꿈해 호남 자존심 살릴것"…李 "호남의 딸이 되겠다"
千 "安, 반성 후 지방선거에 헌신" vs 安 "가능한 모든 것 하겠다"
국민의당 대표 후보 토론회
국민의당 대표 후보 토론회(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당 당 대표에 출마한 천정배 전 대표(왼쪽부터), 이언주 의원, 안철수 전 대표, 정동영 의원이 20일 낮 광주문화방송 공개홀에서 방송토론에 앞서 손을 맞잡고 인사하고 있다. 2017.8.20
h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한지훈 기자 = 국민의당 8·27 전당대회를 일주일 앞둔 20일 당권 주자들은 당의 최대 기반인 호남을 향해 열렬한 구애를 보내며 지지를 호소했다.

안철수 전 대표와 이언주 의원, 정동영 의원, 천정배 전 대표(기호순) 4명은 이날 호남으로 달려가 광주MBC가 주최한 TV토론회에 출연,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 계승 여부를 두고 설전을 벌이는 등 등 호남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치열하게 맞붙었다.

안 전 대표는 "호남 민심을 되돌리는 것이 제 가장 큰 과제다. 다시 사랑받지 못하면 국민의당도 정치인 안철수도 없다"며 "광주·전남의 지지가 너무나 소중하고 한없이 절실하다. 꾸짖어주고 다시 일으켜 세워달라"고 말했다.

천 전 대표는 "낙후된 호남의 몫을, 다당제 민주주의를 되찾을 것을 명령하셨지만 실망만 안겨드렸다"며 "패배와 조작, 불통의 당대표로는 당을 또 한번 죽일 뿐이다. 호남의 아들 천정배가 호남을 들러리세우는 일을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국민의당은 호남의 자존심이다. 이 당을 반드시 살려 광주·전남의 자존심과 자존감을 되돌려드리겠다"며 "어중간한 회색야당에서 선명한 녹색, 선명한 개혁야당으로 탈바꿈해 당과 호남의 자존심을 살려내겠다"고 역설했다.

이 의원은 "우리나라 민주화는 광주의 핏값이다. 우리 모두 광주에 빚졌다. 광주와 호남의 발전에 국민의당이 앞장서겠다"며 "제가 호남의 딸이 되겠다. 호남 정신을 기반으로 전국정당화해 곳곳에 국민의당 깃발을 꽂겠다"고 말했다.

주자들은 누가 호남 민심을 받들 적임자인지를 두고 날선 신경전을 벌였다.

정 의원이 "안 후보 최측근인 문병호 전 의원이 '호남당을 탈피해야 한다'고 말했는데, 그게 안 후보 생각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러자 안 전 대표는 "정말로 적절하지 않은 표현이다. 누가 그런 단어를 만들었는지 분노했다"고 해명했다.

천 전 대표는 부산이 고향인 안 전 대표와 이 의원을 겨냥, "대통령과 4당 대표가 모두 영남 출신이다. 국민의당마저 영남 대표를 뽑으면 영수회담이 '영남향우회'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 의원은 "천 후보가 굉장히 지역주의를 자극하는 것 같다"고 받아쳤다.

특히 햇볕정책 계승 문제를 놓고는 안 전 대표를 나머지 주자들이 일제히 협공하면서 '안 대 비안(비안철수)' 전선이 선명하게 구축됐다.

천 전 대표는 "안 전 대표는 보수 편향적이다. '안보는 보수'라고, '햇볕정책에 공과 과가 있다'고 말한다"며 "적폐세력 쪽으로 가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에 안 전 대표는 "햇볕정책을 계승해야 한다고 여러번 말씀드렸다. '과'는 잘못이 아니라 한계나 아쉬움을 말씀드린 것"이라면서 "박지원 전 대표도 햇볕정책에 백공일과(百功一過)라고 말했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이 의원이 나서 "공과가 있다는 식의 표현이 굉장히 놀랍다. 햇볕정책이야말로 철저히 현실에 기반한 국익우선 정책이었다"면서 "보수진영에서 주장하던 공격에 휘둘리지 않고, 지금도 맞는 정책이라고 설득할 수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도 "햇볕 공과론은 국민의당 강령 위반"이라며 "이 발언이 국민의당 방향을 흔들어버렸다. 햇볕이 실패한 정책으로 전락해버렸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이 "앞으로 공과라는 말을 쓰지 않겠다고 약속하라"고 요구하자 안 전 대표는 "더 정확한 표현을 쓰겠다. (공과 표현은) 쓰지 않겠다"고 한발 물러섰다.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와 관련, 안 전 대표가 "(김 전 대통령도) 불가피하다고 인정했을 것"이라고 말하자 정 의원은 즉각 "단호히 반대했을 것이다. 3차 방정식에 의한 해법으로 북미 대화를 중재했을 것"이라고 맞받아치기도 했다.

호남 구애와 맞물려 바른정당과의 연대 여부도 쟁점으로 떠올랐다.

천 전 대표는 "뉴라이트 출신인 바른정당 의원은 국민의당과 얼마든지 연대가 가능하다고 하는데, 안 후보는 바른정당과 통합하려고 명분없는 출마를 강행했나"라고 쏘아붙였다.

천 전 대표가 "내년 지방선거에서 바른정당과 선거연대를 할 계획이 있나"라고 묻자 안 전 대표는 "없다"고 부인했다. 안 전 대표는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과 만나 얘기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오보"라고 답했다.

공방이 격화하자 이 의원은 울먹이며 "선배님들 토론을 들으며 가슴이 턱 막힌다. 이러다가 전대가 끝나고 당이 깨지는게 아닐가 걱정스럽다. 지나치게 서로 깎아내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의 서울시장 선거 차출론과 관련해서도 공방이 오갔다. 이날 토론회에 앞선 기자간담회에서 안 전 대표는 "서울시장 등 어떤 곳이라도 당과 당원의 부름이 있으면 나갈 것이다"라고 배수의 진을 쳤다.

천 전 대표는 "안 후보가 서울시장 같은 전략 승부처에 후보로 나서 헌신해야 한다.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가진 뒤 지선에 헌신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가 내년 서울시장에서 낙선하면 그 다음 당대표로 뽑아주면 된다"고도 했다.

그러자 안 전 대표는 "제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답변을 단호하게 드렸다"며 "지방선거 여건이 갖춰진 상황에서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겠다"고 답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0 16: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