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정치학교에 수도권 20대 남성 몰려

경쟁률 6.6대 1…중학생·워킹맘·탈북청년까지
청년정치학교 설명하는 김세연 소장
청년정치학교 설명하는 김세연 소장(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싱크탱크인 바른정책연구소 김세연 소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바른정당 헤드헌터단 발대식'에서 청년정치학교 및 헤드헌터단 프로그램을 설명하고 있다.2017.7.26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의 인재양성 프로그램인 '청년정치학교' 모집에 수도권 20대 남성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정당은 20일 '제1기 청년정치학교'에 최종 330명이 지원해 6.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수강생 모집은 지난달 18일부터 한 달간 진행됐으며, 서류심사와 1·2차 면접심사를 통해 최종 50명이 선발된다.

신청자 성비를 보면 남성이 274명, 여성이 56명으로 남성 신청자가 월등히 많았다. 연령대 기준으로는 20대가 209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가 118명, 10대도 3명 있었다.

지역별로는 서울(178명)과 경기(92명)를 포함한 수도권 거주자가 전체의 85.4%(282)를 차지했다. 프랑스와 미국에 사는 해외 청년도 접수를 마쳤다.

당 싱크탱크인 바른정책연구소 관계자는 "신청자 중에는 중학생, 워킹맘, 탈북청년, 청년농업가, 작가, 항해사 등 다양한 계층과 직업군이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청년정치학교는 내달 5일부터 매주 1회 강의 형식으로 6개월간 열린다.

정병국 의원이 학교장을, 김세연 정책위의장은 교무실장을 맡았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0 1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