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秋 "중앙당이 공천권 회수하려 한다는 건 소설같은 허구"

이틀 연속 SNS글 "국민주권 정신에 맞춰 정당 변화시키려는 것"
"여의도, 계파정치에서 탈피해야…지역 국회의원 입김 안 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0일 자신이 당 혁신기구로 정당발전위원회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중앙당이 공천권을 회수하려 한다거나, 문재인 대통령의 발목을 잡으려 한다는 얘기들은 소설 같은 허구와 왜곡"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정당발전위에 대한 불필요한 억측과 왜곡이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페이스북에 글을 남겨 정당발전위 추진 배경을 설명한 것이다. 지난 18일 의원총회에서 정당발전위에 대해 일부 의원들의 반발이 터져 나오는 등 당내 갈등이 증폭될 조짐을 보인 가운데 정면돌파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추 대표는 이날 글에서 "제 취지는 문재인 정부의 국민주권 실천 정신에 맞춰 정당도 국민이 바라는 정당으로 변화하자는 것"이라며 "우리가 몸담은 집권당의 모습부터 하나씩 바꿔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반 지지자들이 당원이 되기에는 정당의 매력이 별로 없다. 당의 의사결정 구조가 당원에게 개방돼 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문 대통령은 내년 지방선거에서 개헌 투표도 약속했으며 이는 당원 사이에 활발한 토론 없이는 결정될 수 없다. 100만 당원이 들어와 집단지성을 발휘해야 하는 중요한 과제가 눈앞에 다가온 것"이라며 "이를 정당이 시급히 준비하려는 것인데, '이긴 정당이 왜 혁신이 필요하나'라는 말을 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추 대표는 당의 현행 공천방식에 대한 비판도 제기했다.

추 대표는 "당의 공천방식 때문에 실력있는 인재가 그의 재능과 실력으로 (정치권에) 진입할 수 없는 구조"라며 "청년가산점제 같은 형식적인 것만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당이 지역단위에서, 직장단위에서 활발한 토론을 할 기회가 있다면 가산점제 없이도 훌륭한 인재는 저절로 당원들의 평가를 받아 지방의회에 진출할 수 있다"며 "계파와 당내 실세, 지역 국회의원 입김이 아닌 실력과 노력으로 국회에도 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의도 정치 역시 명망가 정치, 계파정치에서 탈피해 지방의회에서 실력을 쌓은 인재들이 헌법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秋 "중앙당이 공천권 회수하려 한다는 건 소설같은 허구" - 1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0 14: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