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경두 합참의장 취임…"적 도발시 뼈저리게 응징"

전방위 군사대비 확립·군사역량 확충 등 3대 중점과제 제시
정경두 신임 합참의장
정경두 신임 합참의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정경두 신임 합동참모회의(합참) 의장은 20일 "적이 도발한다면 뼈저리게 후회하도록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국방부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 취임사를 통해 "우리 국민들은 군이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확실하게 보위할 수 있는 새로운 군의 모습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지금 우리의 안보 상황은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하다"면서 재임 기간 중점적으로 추진할 3대 과제를 제시했다.

정 의장은 첫째로 모든 위협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전방위 군사대비태세'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테러, 재난 등 다양한 위협에 대비한 선도적 대응태세를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통수지침인 '강한안보 책임국방'을 위한 군사역량을 확충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새로운 전쟁수행 개념을 정립하고 한국형 3축 체계(Kill Chain·KAMD·KMPR)의 조기 구축과 전력획득 절차의 투명성·효율성을 보장해 주도적 군사작전 수행능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유리한 안보전략환경 조성'을 세 번째 추진 과제로 제시했다.

정 의장은 "3군 균형발전 등 국방개혁을 적극 추진하고, 한미 군사동맹을 지속 발전시켜 정부의 안보정책을 강한 힘으로 뒷받침하겠다"면서 "적에게는 두려움을, 국민들에게는 무한한 신뢰를 줄 수 있도록 부여된 임무를 책임감 있게 완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양호 전 합참의장(1993.5∼1994.12)에 이어 23년 만에 2번째 공군 출신 합참의장이다.

경남 진주 출신으로 공사 30기인 정 의장은 전투기 조종사 출신이며, 전력 건설과 작전 분야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는다.

공군본부 전력기획참모부 전력소요처장, 공사 생도대장, 제1전투비행단장, 공군본부 전력기획참모부장, 남부전투사령관, 공군참모차장, 합참 전략기획본부장, 공군참모총장 등을 역임했다. F-5를 주기종으로 하는 전투기 조종사로, 2천800여 시간의 비행기록을 갖고 있다.

한편 이날 이임식을 끝으로 42년간의 군 생활을 마무리하고 명예롭게 전역하는 이순진 전 의장은 재임 22개월 동안 현존 및 미래 위협에 대비한 능력 강화와 태세 완비에 주력하며, 안정적이고 실전적으로 군을 지휘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전 의장은 국가안전보장에 기여한 공로로 '보국훈장 통일장'을 받았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0 14: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