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리스 태평양사령관·하이텐 전략사령관 방한…北위협 대응논의(종합)

송영무 국방 예방, UFG연습 참관…그리브스 미사일방어청장도 방한예정
미군 지휘관들 합동기자회견 예정…강력한 대북 메시지 전달할듯
해리스 美태평양사령관
해리스 美태평양사령관(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과 존 하이텐 전략사령관이 20일 한국을 방문했다.

또 새뮤얼 그리브스 신임 미사일방어청(MDA) 청장도 이번 주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지는 등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맞춰 미군 지휘관들이 대거 한반도를 찾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태평양지역 작전을 책임지고 있는 해리스 사령관은 이날 송영무 국방부 장관 등과 북한 위협 대응 방안을 협의한다.

북한의 태평양 괌 '포위사격' 위협 이후 한국을 방문한 해리스 사령관은 우리 군 고위 당국자들과 한반도 안보 상황과 북한군 동향 등을 평가하고 북한 도발 가능성에 강력한 대응 의지를 천명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송영무 장관이 이날 오후 해리스 사령관을 접견하고 한반도 안보상황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리스 사령관은 이날 합참의장 이·취임식에도 참석해 정경두 신임 합참의장과 만났다.

특히 해리스 사령관은 21일부터 시작되는 UFG 연습 현장을 참관하고 양국 장병들을 격려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연습에는 우리 군 5만여명과 1만7천500명(해외 증원 3천명 포함)의 미군이 참가한다.

미군은 지난해보다 해외 증원병력은 약간 증가했지만, 국내에 있는 미군 훈련참가 병력이 줄어들었다.

유사시 한반도에 증원되는 미군 병력 부대를 지휘하는 태평양사령관이 UFG 연습을 참관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북한의 고도화되는 핵·미사일 위협과 괌 포위사격 공언 등 한반도 안보 상황을 고려한 행보로 풀이된다.

해리스 사령관 방한과 관련, 전날 일본 아사히 신문은 "해리스 사령관은 한국 측에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조기 완전배치를 재차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하이텐 美 전략사령관(CG)
하이텐 美 전략사령관(CG)[연합뉴스TV 제공]

존 하이텐 미국 전략사령관도 이날 방한해 합참의장 이·취임식에 참석했다.

그는 21일 송영무 국방장관 등 우리 군 고위 당국자들과 회담하고 UFG 연습도 참관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텐 사령관이 지휘하는 미 전략사령부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B-2·B-52 전략 폭격기 등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전략무기를 운용하며 우주작전까지 맡고 있다.

이밖에 새뮤얼 그리브스 신임 미국 미사일방어청(MDA) 청장도 이번 주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 핵심 지휘관들이 UFG 연습에 맞춰 한반도에 대거 출동한 것은 이례적이다.

해리스 사령관과 하이텐 사령관, 그리브스 미사일방어청장, 주한미군사령관은 이번주 중에 합동기자회견을 하고 강력한 대북 메시지를 발신할 것으로 알려졌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0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