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스턴서 대규모 反인종차별 집회…트럼프 "시위대에 박수"(종합)

보수단체 맞불집회에도 큰 충돌 없어…경찰과 대치한 20여명 체포
텍사스·댈러스·애틀랜타 등서도 집회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동부 보스턴에서 19일(현지시간) 인종차별과 혐오, 나치주의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백인우월주의와 신나치 단체 등 극우 세력에 의해 초래된 버지니아 샬러츠빌 유혈사태가 발생한 지 1주일 만에 이를 규탄하는 반대 집회가 열린 것이다.

인근에서는 보수단체 집회도 열렸지만, 현지 경찰의 적극적인 개입으로 큰 불상사는 발생하지 않았다.

AP통신을 비롯해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보스턴 커먼(Boston Common)' 공원에서 열린 인종차별 규탄 집회에는 4만 명가량이 모였다. 참가자들은 대부분 검은색옷을 입었으며, 얼굴에 스카프를 두르기도 했다.

이들은 반(反) 나치와 반(反) 파시즘을 외쳤으며 "다시 나치가 두려움에 떨게하자", "이웃을 사랑하라", "파시즘에 반대한다", "혐오는 결코 미국을 위대하게 만들지 못한다" 등의 구호가 담긴 손팻말을 흔들었다.

시위에 동참한 록킴 로빈슨은 "흑인 커뮤니티와 모든 소수 커뮤니티에 대한 지지를 표시하기 위해 참석했다"고 말했다.

인종차별 반대 집회장 인근에서는 보수단체 회원들이 모였지만 참가자가 극히 적어 집회다운 집회가 제대로 열리지 못했고 조기 종료됐다.

보수단체 집회에서 연설하려고 했던 한 인사는 "오늘 이벤트는 무너졌다"고 밝혔고, 역시 연사로 나설 예정이었던 국회의원 후보자 삼슨 라치오피는 "집회가 이렇게 준비가 안 됐는지는 몰랐다"고 말했다.

인종차별 반대 집회와 보수단체 집회 측, 그리고 경찰 간에 큰 불상사는 없었지만 작은 충돌은 있었다.

반대 집회에서는 다소 과격한 일부 참가자들이 트럼프 캠페인 배너를 든 한 남성을 쫓아가 욕설과 함께 고함을 치는 일이 벌어졌지만 다른 참가자들이 개입해 해당 남성을 안전하게 돌려보냈다.

인종차별 반대 집회의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BLM) 소속 일부 참가자들은 집회 이후 남부연합기를 태우고 경찰차에 물리력을 가하기도 했다.

보스턴 경찰은 이날 집회와 관련해 27명을 체포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현지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일부 시위자들이 경찰을 향해 병과 돌을 던지고 소변을 뿌리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보스턴 집회 후 트위터를 통해 "보스턴의 많은 반(反) 경찰 선동자로 보인다"면서 인종차별 반대 집회 참석자들을 겨냥하는 듯한 언급을 했다. 그러면서 "경찰은 단호하고 스마트하게 보였다"면서 경찰의 대응을 치하했다.

그러나 이같은 발언에 부정적인 여론이 감지되자 한시간 뒤 다시 트윗을 올려 "우리의 위대한 나라는 수십년간 분열돼 있었다. 때로는 치유를 위해 시위를 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치유되고 그 어느 때보다 강해질 것"이라며 "증오와 편견에 맞서 목소리를 내는 보스턴의 시위대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우리나라는 곧 하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도 트위터에 아버지에 뒤이어 "오늘 미 전역에서 온 수천명의 사람들이 평화롭게 반 유대주의와 인종차별, 편견을 규탄하는 모습이 아름다웠다. 우리 미국인들은 계속 힘을 모으고 단합해야 한다"는 글을 남겼다.

이날 보스턴뿐 아니라 텍사스, 댈러스와 애틀랜타, 뉴올리언스 등에서도 집회가 열렸다.

텍사스 오스틴에서는 오전 수백 명이 '인종 평등'을 지지하는 집회를 열었다. 주최 측은 1천200명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 라구나 해변에서도 반 인종차별 집회가 열렸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0 2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