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계란 없어도 맛있고 건강해요"…대학가에 부는 '채식열풍'(종합)

육류 불안감·동물권 확산으로 '채식동아리' 발족 잇따라
한강공원에서는 '채식 선상파티' 열리기도
올해 5월 열린 '제3회 비건 페스티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5월 열린 '제3회 비건 페스티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이효석 기자 = "계란 파동이요? 계란 안 먹어도 단백질을 보충할 음식이 얼마나 많은데요!"

고려대 채식동아리 '뿌리:침' 회장 이혜수(19) 씨는 20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살충제 계란' 파동을 보면서도 우리는 불안에 떨 이유가 없었다"고 힘줘 말했다.

그가 이처럼 자신 있게 말한 이유는 고기와 생선은 물론 계란·우유 등 동물을 통해 나온 음식까지 일절 먹지 않는 '비건(Vegan·엄격한 채식주의자)'이어서다.

최근 대학가에 채식동아리가 늘고 있다.

지난해 뿌리:침이 발족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에만 연세대 '베지밀', 이화여대 '솔찬', 서울시립대 '베지쑥쑥' 등 서울 시내 주요 대학교에 채식동아리가 새로 생겼다.

이처럼 대학에 채식열풍이 부는 건 최근 육류 먹거리에 대한 불안감이 퍼졌기 때문이다. 동물권 인식이 젊은 층에 빠르게 확산한 것도 한몫했다.

뿌리:침은 '베지 위크'라는 활동으로 가장 활발히 채식 확산을 선도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4명이 팀을 꾸린 뒤 일주일마다 한 명씩 돌아가며 한 달간 채식하는 프로젝트다.

이혜수 씨는 "지구환경 전체로 보면 한 명이 한 달간 꾸준히 채식한 효과가 있고, 참여 학생들도 자기 차례 주간이 아니어도 채식을 시도하는 경우가 많아 개인에게도 한 달 채식을 하는 효과가 생긴다"고 말했다.

채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채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동아리 활동과 참여 프로그램은 채식을 지향하는 대학생들이 혼자서만 채식을 시도하다가 포기하는 일이 생기지 않게끔 돕는다는 게 이 씨의 설명이다.

그는 "흔히 건강이나 다이어트 때문에 채식을 한다고 생각하는데, 보통 동물권에 관심을 가지면서 일종의 '신념'으로 하게 된다"면서 "육식 중심 사회이다 보니 공격적인 질문이나 훈계를 받는 등 불편이 크다"고 말했다.

연세대 베지밀을 만든 최민영(23) 씨도 이러한 불편을 겪은 경험이 동아리 발족의 계기가 됐다고 했다. 그는 "혼자 어려워하지 말고 같이 채식도 하고 정보나 의견도 나누자는 취지로 학우를 모았다"고 전했다.

"채식을 왜 하느냐"는 질문에 동물권이나 생명권을 얘기하다 보니 채식주의를 하나의 사회운동이나 소수자 운동으로 받아들이는 사회 분위기가 적지 않아 어려움이 크다고 한다.

이혜수 씨는 "육식을 비판하는 게시글을 올렸더니 치킨 사진이 댓글로 달렸다"면서 "채식주의가 '분리수거'처럼 환경을 생각하는 자연스러운 활동으로 비치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들은 앞으로 대학가에서 채식지향 활동을 더욱 확산시킬 목표를 세웠다. 대학교 채식동아리가 모인 '대학가 채식지향인 범네트워크'를 꾸려 교내 식당을 돌며 비건 옵션을 요청하고 '비건 굿즈' 등 콘텐츠도 생산할 계획이다.

채식 열기
채식 열기(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에이보드 라운지에서 '비건 크루즈 나이트 파티' 참석자들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고려대 채식동아리 '뿌리:침' 회원들을 중심으로 채식을 지향하는 청년들이 기획한 이날 행사는 식물성 재료로 만든 바비큐와 파스타, 피자, 치킨, 아이스크림 등을 주메뉴로 선보인다. 2017.8.20
mjkang@yna.co.kr

뿌리:침 회원이 중심이 된 청년모임인 '노티 비건즈'(Naughty Vegans)는 이날 오후 4시부터 밤새 잠원한강공원의 한 선상 라운지에서 '비건 크루즈 나이트 파티'를 열었다.

채식을 금욕주의처럼 보는 편견을 깨고, 채식도 육류처럼 맛있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자는 취지로 마련된 행사다.

아침부터 내린 비가 저녁까지 이어졌지만, 파티 시작 1시간 30여분만에 70여명이 몰려들었다. 참가자들은 채식 메뉴를 파는 갑판 부스와 실내 바를 오가며 일렉트로닉댄스뮤직(EDM) 비트에 맞춰 몸을 흔들었다.

채식주의자가 아닌 참가자들도 고구마 패티가 들어간 햄버거, 전분과 코코넛오일로 만든 치즈가 올라간 피자, 계란이 들어가지 않은 케이크 등을 맛보며 신기하다는 듯 탄성을 질렀다.

채식주의자 김지은(31·여)씨는 "채식인과 비채식인이 어울려 생각을 나눌 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해 참석했다"면서 "소수가 즐기는 채식 문화가 이런 행사를 통해 더 많은 사람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0 18: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