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장 경찰관들 "인권경찰 되려면 경찰노조 설립해야"

송고시간2017-08-19 18:57

대전서 자체 토론회…인력 재배치·입직경로 단일화 요구도

일선 경찰관들, '경찰개혁' 주제로 자체 토론회(대전=연합뉴스) 19일 오후 대전 효문화마을 대강당에서 '시민과 경찰의 인권개선을 위한 전국 경찰관 대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는 현장 경찰관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경찰개혁을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2017.8.19kjunho@yna.co.kr(끝)

일선 경찰관들, '경찰개혁' 주제로 자체 토론회(대전=연합뉴스) 19일 오후 대전 효문화마을 대강당에서 '시민과 경찰의 인권개선을 위한 전국 경찰관 대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는 현장 경찰관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경찰개혁을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2017.8.19kjunh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현장 경찰관들은 조직 내에서 대우받지 못하고 헌법상 노동기본권도 보장받지 못합니다. 인권경찰이 되기 위한 가장 중요한 요소는 경찰 노동조합 설립입니다.

경찰 온라인 커뮤니티 '폴네티앙' 주최로 19일 대전 효문화마을 대강당에서 열린 '시민과 경찰의 인권개선을 위한 전국 경찰관 대토론회'에서는 "경찰관 인권이 개선돼야 시민 인권을 돌볼 수 있다"는 현장 경찰관들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전국 경찰관과 일반직 공무원 등 150여명이 참석한 토론회에서는 경찰이 인권경찰로 거듭나려면 일선 경찰관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상급자들의 '갑질' 등 부당한 행위를 감시할 노조가 반드시 설치돼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졌다.

한 경찰관은 "지나친 실적경쟁을 비판했다고 파면당해야 하는 경찰, 강압적 감찰 때문에 스스로 목숨을 끊어야 하는 경찰, 야간근무로 생명이 단축되는 경찰들에게 인권경찰이 돼 사회적 약자 인권을 옹호하라는 것은 무리"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직장협의회와 유사한 수준으로 관리자급과 일선 경찰관들 간 상설 대화창구를 운용하고, 궁극적으로는 경찰노조 설립을 허용하는 입법이 이뤄지도록 국회를 상대로 노력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경찰 인력 재배치로 현장 인력이 확충돼야 시민 인권을 돌볼 수 있다는 목소리도 다수 있었다.

한 일선 경찰관은 "행정경찰 인력을 현장으로 재배치하고, 기존의 행정경찰 업무는 꼭 필요한 부분만 남기고 굳이 경찰관이 아니어도 가능한 업무는 일반직 공무원인 주무관이나 행정관에게 과감히 이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구대·파출소에서 교대근무하는 경찰관들이 철야근무 도중 4시간 휴식하도록 보장해 건강권을 보호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실적주의와 시험승진제를 폐지하고 경찰 입직경로를 순경으로 단일화하는 방안, 계급체계의 폐단 해소를 위해 보직만 남겨두고 전 경찰관의 단일호봉제를 시행하는 방안 등도 진지하게 거론됐다.

폴네티앙 회장을 맡고 있는 류근창 경위는 "오늘 토론회 목적은 경찰관 처우 개선을 요구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국민 인권을 경찰이 어떻게 더 보호할 수 있을까 논의하고, 그 방안에 대해 건의서를 작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 내 대표적 의견그룹인 폴네티앙은 이날 제시된 의견을 취합, 경찰 내부망에 올려 일선 경찰관들의 의견을 추가로 수렴한 뒤 이달 말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경찰개혁위원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pul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