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두로와 맞선 베네수엘라 前검찰총장, 콜롬비아로 피신

송고시간2017-08-19 16:43

마두로, 자신 비판한 '스타 지휘자' 두다멜 향해 독설

루이사 오르테가 전 베네수엘라 검찰총장
루이사 오르테가 전 베네수엘라 검찰총장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정권과 대립각을 세우다 해임된 루이사 오르테가(59) 전 검찰총장이 콜롬비아로 피신했다고 AFP 통신 등 외신들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콜롬비아 이민당국은 이날 성명을 내 오르테가 전 총장과 남편 헤르만 페레르가 네덜란드령 아루바를 거쳐 콜롬비아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오르테가 전 총장은 지난 5일 친(親) 마두로 인사들로 구성된 베네수엘라 제헌의회에 의해 해임됐다.

그는 한때 마두로 대통령을 포함한 베네수엘라 사회주의 정권의 열렬한 추종자였으나, 몇 달째 이어지는 유혈 반정부 시위에도 마두로 대통령이 물러나지 않고 무소불위의 권한을 지닌 제헌의회 선거를 강행하자 비판론자로 돌아섰다.

남편인 페레르는 현역 국회의원으로 친 마두로 성향의 대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태다.

이민당국은 오르테가 부부가 어떤 신분으로 입국한 것인지, 그들이 콜롬비아 정부에 보호를 요청했는지 등에 관해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고 있다.

구스타보 두다멜 로스앤젤레스(LA) 필하모닉 지휘자
구스타보 두다멜 로스앤젤레스(LA) 필하모닉 지휘자

[AP=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마두로 대통령은 자신을 비판한 세계 클래식 음악계의 차세대 '스타 지휘자'인 구스타보 두다멜(36)을 향해 독설을 퍼부으며 한 발도 물러서지 않았다.

마두로 대통령은 이날 TV 방송에 출연해 "신이 당신(두다멜)을 용서하기를 바란다"면서 "정치의 세계에 온 것을 환영한다. 그렇지만 윤리의식을 갖고 행동해야지 스스로를 기만하면 안 된다"고 공격했다.

베네수엘라의 저소득층 유소년 음악 교육 프로그램인 '엘 시스테마' 출신 음악가인 두다멜은 지난 5월 엘 시스테마 단원이 시위 도중 총에 맞아 숨진 것을 계기로 정권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